전체메뉴
[스포츠종합]IOC, 박용성위원 본격 조사
더보기

[스포츠종합]IOC, 박용성위원 본격 조사

입력 2006-02-13 03:08수정 2009-10-08 13:5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최근 한국 법원으로부터 횡령과 비자금 조성 혐의로 유죄 판결을 받은 박용성(전 두산그룹 회장) IOC 위원에 대한 본격적인 조사에 착수했다.

IOC는 11일(현지 시간) 이탈리아 토리노에서 자크 로게 IOC 위원장의 지시로 윤리위원회를 소집해 박 위원의 비리를 조사하기 시작했다. 윤리위는 이날 박 위원을 대신해 국제유도연맹(IJF) 관계자를 소환한 뒤 두 시간여에 걸쳐 사건 개요에 대해 집중적으로 질의했다.

IOC는 토리노 동계올림픽 기간 중 윤리위를 몇 차례 다시 개최해 비리 혐의를 정확히 파악한 뒤 집행위원회에 상정해 자격정지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박 위원은 8일 서울중앙지법으로부터 회사돈 횡령 및 비자금 조성 혐의로 징역 3년에 집행유예 5년, 벌금 80억 원을 선고받았다.

토리노=김성규 기자 kimsk@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