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부산/경남]신항만 명칭 “부산 신항” VS “부산-진해 신항”
더보기

[부산/경남]신항만 명칭 “부산 신항” VS “부산-진해 신항”

입력 2005-08-25 08:36수정 2009-10-08 21:2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부산 강서구 녹산동과 경남 진해시 용원동 앞 바다에 건설되고 있는 신 항만의 명칭을 놓고 부산과 경남의 ‘갈등의 골’이 깊어지고 있다.

특히 내년 1월 3개 선석(船席)의 우선 개장을 앞두고 명칭 및 행정구역 문제가 해결되지 않아 부두 운영에 필요한 각종 행정절차도 표류하고 있다.

▽부산의 입장=부산시는 부산항의 세계적 인지도와 신항이 부산항계 안에 있음을 내세워 명칭을 ‘부산신항’으로 하자는 주장을 굽히지 않고 있다.

부산시의회, 부산상의, 항만관련 시민단체 대표 등 50여명은 24일 청와대와 국무총리실, 행정자치부, 해양수산부를 각각 방문해 ‘부산신항’의 당위성을 설명했다.

이들은 “부산신항으로 명칭이 정해지지 않을 경우 부산항의 브랜드 가치가 떨어지고 국익에도 엄청난 손실을 가져올 것이 분명하기 때문에 명칭을 어떤 이유로도 변경해서는 안된다”는 결의문을 전달했다.

▽경남의 입장=부산항계가 진해 앞바다까지여서 이번 기회에 부산항 전체를 ‘부산·진해신항’으로 바꿔야 한다는 것이 주장이다.

경남도는 최근 항만법으로 정해진 부산항의 명칭을 ‘부산.진해항’으로 변경해 줄 것을 요구하는 의견서를 행정자치부 산하 행정협의조정위원회에 제출했다.

또 진해신항만발전도민추진위원회는 행정협의조정위원회에 상정된 ‘부산신항’과 ‘신항’, ‘부산·진해신항’ 등 3가지 명칭 안을 모두 수용할 수 없고 반드시 ‘진해신항’으로 이름지어져야 한다는 주장까지 펴고 있다.

▽전망 및 대책=선사와 화주 등 항만 이용자들이 혼선을 겪고 있으며 국내외에 배포해야 할 공식자료 제작과 신항 홍보 및 마케팅 등이 큰 지장을 받고 있다. 또 신항의 지적등록과 부두시설 및 장비 취득등록, 건축허가, 세금부과 등 사전 행정절차도 차질을 빚고 있다.

신항 명칭은 국무조정실장이 위원장으로 있는 행정협의조정위원회 실무협의회 심의를 거쳐 이달 말경 행정협의조정위원회에서 결정될 예정이다.

조용휘 기자 silent@donga.com

강정훈 기자 manma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