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황금사자기]저학년 선수로 돌풍 준우승 성남서고 새로운 각오
더보기

[황금사자기]저학년 선수로 돌풍 준우승 성남서고 새로운 각오

입력 2005-07-08 03:06수정 2009-10-01 14:3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제59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안산공고와의 준결승 9회 말 신민철의 끝내기 안타로 결승 진출이 확정되는 순간 그라운드로 몰려나와 부둥켜안으며 기뻐하고 있는 성남서고 선수들. 신원건 기자

“자만하지 마라. 내일부터 다시 시작이다.”

홍상욱(39) 성남서고 감독은 제59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준우승을 차지한 선수들에게 이렇게 당부했다.

4강 진출이라는 목표를 초과 달성한 것에 선수들이 혹시나 마음이 풀어질까 염려해서다.

창단된 지 8년밖에 되지 않은 데다 3학년 선수가 불과 2명뿐인 성남서고가 결승에 오른 것은 예상 밖이지만 홍 감독의 남다른 노력과 선수들의 피나는 훈련은 돌풍을 일으켰다.

성남시에서 운영하는 시립운동장을 눈치 보며 빌려 쓰는 열악한 여건이었지만 열기와 패기는 식을 줄 몰랐다.

대학진학과 프로팀 직행 등 향후 진로에 절대적인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야구 명문고교에는 좋은 선수들이 몰리지만 ‘무명팀’이나 다름없는 성남서고는 선수 확보부터 큰 문제였다.

2년 전 부임한 홍 감독은 가능성 있는 선수를 스카우트하기 위해 중학교 대회가 열리는 곳에서 거의 살다시피 했다. 현재 야구부원 전원이 홍 감독의 스카우트로 성남서고에 오게 됐다.

‘한번 해보자’며 똘똘 뭉친 선수들은 타 학교 선수보다 두 배 가까운 매일 6시간의 강훈련을 소화했다. 이번 대회 준결승에서 끝내기 안타를 친 포수 신민철(2년)은 그것도 모자라 잠자기 전에 300∼400회 스윙연습을 했다고. 그런 과정을 거쳐 성남서고는 조금씩 강팀으로 변모했다. 스카우트들은 성남서고가 내년에는 과연 어떤 전력을 보일지 기대된다고 입을 모았다.

김성규 기자 kimsk@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