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지금 위도에선…방폐장 확정 발표후 하루 10여명씩 전입
더보기

지금 위도에선…방폐장 확정 발표후 하루 10여명씩 전입

입력 2003-07-28 18:31수정 2009-09-28 20:0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원전수거물관리센터(방사성폐기물 처리장) 부지로 선정된 전북 부안군 위도 주민들에 대한 현금 보상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최근 위도 주민이 급증하고 있다.

또 방사성폐기물 처리장 유치에 대해 60% 이상이 부정적인 태도를 보였던 부안지역 공무원들이 이 사업의 추진과 관련해 정부가 행정조직 및 공무원을 대폭 증원하기로 약속함에 따라 ‘인사특수’를 맞게 됐다.

▽인구급증=28일 부안군 위도면에 따르면 이날 현재 주민등록상 위도의 인구는 877가구, 1821명으로 4월 말의 674가구, 1458명보다 203가구(30%), 363명(24.9%)이 늘었다. 위도의 인구가 이처럼 급증한 것은 66년 이후 37년 만에 처음 있는 일이다.

4월 방사성폐기물 처리장 유치 논란이 시작된 후 증가세로 돌아선 위도 인구는 주민들 사이에 유치 찬성 여론이 일어난 6월 한 달 동안 30명이 늘어났다.

이어 부안군의 유치신청과 산업자원부의 후보지 확정 발표 등이 이어진 7월에는 하루 평균 10명 안팎이 주민등록을 옮겨 이날 현재 250명이 늘었다.조기어장으로 파시(波市)를 형성했던 위도는 어획량 감소로 66년 4918명을 정점으로 주민이 점차 줄기 시작했으며 93년 10월 292명의 사망자를 낸 서해 훼리호 전복사고 이후 1년 사이에 1000여명이 줄어 94년 말에는 1737명으로 감소했다.

새로 전입한 사람들 중에는 본적이 위도이면서 외지에 나가 살고 있는 사람이 가장 많고 별장용이나 투기용으로 위도에 땅이나 집을 사두었던 도시 사람들도 있다는 게 면사무소 담당공무원의 설명이다.

또 직장이나 선원 취업, 사업 등으로 몸만 위도에 와 있던 사람들도 주소지를 옮기고 있는 것이다.

50대 주민 김모씨는 “이 한적한 섬에 갑자기 사람이 늘어나는 것은 그것(돈)과 관련이 있는 것이 아니냐”고 말했다.

위도면사무소 송한철(宋漢喆·53·주민등록담당)씨는 “아직까지 본격적으로 사업이 착수되거나 보상이 시작되지 않은 데다 주소 이전은 면사무소에 전입신고만 하면 되기 때문에 제한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공무원 증원=정부의 지원대책에 따르면 부안군에는 국책사업지원사업소와 문화체육시설사업소가 신설되고 변산면의 일부를 떼어 내 격포면으로 독립시키도록 돼 있다.

방사성폐기물 처리장사업 등을 추진하게 될 국책사업지원사업소에는 4급(서기관) 소장과 5급(사무관) 3명 등 모두 36명의 공무원이 배치된다. 문화체육시설사업소는 5급 소장을 포함해 24명의 직원을 두게 된다.

여기에 변산면 7개리 가운데 격포 마포 도청리 등 3개리가 격포면으로 승격될 경우 면장(5급)과 3명의 계장(6급) 등 10여명의 직원이 추가로 필요하다. 이처럼 행정기구가 신설되면 부안 전체 공무원의 10%가량이 증원되고 ‘연쇄 승진’이 가능하게 된다.

더구나 5월부터 실시된 자치단체 공무원에 대한 표준정원제로 부안군도 전체 공무원의 5.6%인 36명을 감원해야 할 처지였으나 조직과 인원이 늘어나면 감원 고민을 하지 않아도 되게 됐다.

▽현금보상 규모=대통령정책실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위도 주민에 대한 현금 지원 여부는 국무총리실에 설치할 범정부대책기구(부안군지원대책위)에서 구체적으로 논의될 것이다”며 “현재 산업자원부는 지역과 주민지원 사업 중에 현금 지원 성격의 사업도 포함돼 지원이 가능하다고 보고 있다”고 밝혔다.

대통령정책실은 “현금 지원 문제에 대해 청와대는 긍정 또는 부정의 입장을 갖고 있지 않다”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대통령정책실의 한 관계자는 “3억원 또는 5억원의 현금 지급은 완전히 위도 주민들의 바람이 아니겠느냐”며 “1000만원이 될지, 몇천만원이 될지는 앞으로 3년간 사업이 진행되면서 논의될 것이다”고 설명했다.

부안=김광오기자 kokim@donga.com

김정훈기자 jngh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