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국민은행 700~800명 감원, 140개 점포 폐쇄
더보기

국민은행 700~800명 감원, 140개 점포 폐쇄

입력 2003-07-24 01:59수정 2009-10-08 20:3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민은행이 최대 140개의 점포를 폐쇄하고 수백 명의 직원을 퇴직시키는 등 고강도 구조조정에 나선다.

김정태 국민은행장은 23일 기관투자가들을 대상으로 한 기업설명회에서 “경비 절감이 시급하다”며 “노조와 충분한 대화와 타협을 거쳐 곧 구조조정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전국의 1260개 점포 가운데 지방의 중복 영업점포 70∼100개와 기업금융점포(RM) 40개 등 최대 140개 점포를 폐쇄하고 700∼800명으로부터 희망퇴직 또는 명예퇴직 신청을 받는다는 것. 또 경비 절감 차원에서 임원들의 월급도 10%씩 반납받고 있다.

김두영기자 nirvana1@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