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일가족 보험사기단’…7년간 고의사고로 1억8000여만원 챙겨
더보기

‘일가족 보험사기단’…7년간 고의사고로 1억8000여만원 챙겨

입력 2003-07-22 18:44수정 2009-10-08 20:2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7년 동안 서울과 경기 등 수도권에서 고의로 자동차 사고를 내고 1억7000여만원의 보험금을 타낸 일가족 등 보험사기단 17명이 경찰에 무더기로 붙잡혔다.

경기 성남 남부경찰서는 22일 김모씨(47·여)와 김씨의 동생(38), 김씨의 아들 윤모씨(30) 등 6명에 대해 사기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11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 등은 1997년 10월 29일 성남시 수정구 산성동 남한산성 앞 도로에서 고의로 추돌사고를 낸 뒤 4명이 병원에 입원해 2600여만원의 보험금을 받는 등 최근까지 9차례에 걸쳐 모두 1억7650여만원을 타낸 혐의다.

성남=이재명기자 egija@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