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굿모닝게이트 거명인사 일제히 부인
더보기

굿모닝게이트 거명인사 일제히 부인

입력 2003-07-16 18:42수정 2009-09-28 21:2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원기 고문 “6억이란 거액 만져보지도 못해”▼

정치한 지 25년이 됐는데, 그동안 불미스러운 사건에 이름이 단 한번도 오르내리지 않은 것을 고맙게 생각하고 자부심을 가져 왔다. ‘내가 굿모닝시티 윤창열씨로부터 거액을 받았다’는 터무니없는 언론 보도에 대해 분노라기보다 슬픔을 느낀다.

나는 지난해 대선 이전에는 로비의 대상이 될 만한 위치에 있지도 않았다. 로비의 대상이 됐다면 대선 때일 텐데, 그때는 후원회 계좌를 한번도 이용한 적도 없고 언론 보도처럼 6억원을 받고 영수증 처리를 해준 적도 없다. 6억원이란 거액은 평생 만져본 적도 없다.

언론 보도에 따르면 내가 15일 밤 청와대 모 수석을 만났다고 돼있는데, 그런 사실도 없다. 나는 정치하면서 상대 당을 고발한 적도 거의 없다. 지난해 대선 때 한나라당을 고발했다가 취하한 것이 전부다.

▼문희상 실장 “윤창열씨와는 일면식조차 없어”▼

검찰이 수사 중인 윤창열씨와는 일면식도 없다. 또한 윤씨나 굿모닝시티측으로부터 어떤 돈도 받은 적이 없다.

윤씨가 검찰에서 로비 명목으로 나에게 돈을 건넸다고 진술했다는 언론 보도는 터무니없는 얘기이며 어떤 근거도 제시하지 않은 채 공직을 맡고 있는 나의 명예를 심각하게 손상시키는 것이다.

더욱이 대통령비서실장이면 청와대의 대표자인데, 실명을 거론해서 근거 없는 사실을 보도하는 것은 심각한 문제이며 너무나 악의적인 것이다. 관련 보도에 대해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형사고소하는 것은 물론 민사상 손해배상청구소송을 내는 등 모든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다.

▼이해찬 의원 “후원자 명단에 尹씨 이름 없었다”▼

나에겐 로비가 어렵다는 것을 알고, 로비를 시도하는 사람도 거의 없다.

내 후원회에선 평소 알지 못하는 사람으로부터 후원금을 받지 않는다. 증권가 정보지에 내 이름이 오르내린다고 해서 지난 3년간 100만원 이상 낸 후원자 명단을 다 뒤졌지만, 윤창열씨와 비슷한 이름조차 없었다. 15년간 정치하면서 장관도 하고, 인허가권이 많은 서울시 부시장도 지냈지만 돈 문제로 언론에 거론된 적이 없다.

보도의 취재원이 ‘여권의 핵심관계자’라고 돼 있는데 검찰도 아니고, 청와대도 아닌 것 같다. 검찰은 보도 내용을 부인했고, 기사 쓴 기자가 청와대 출입기자도 아니다. 특히 사실이 아닌 얘기가 그런 공기관에서 나왔을 리 없다. 따라서 내가 윤씨로부터 돈을 받았다는 보도는 허위 날조에 의한 공작 차원의 보도라고 볼 수밖에 없다.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으로 민형사상의 모든 조치를 취하겠다.

▼신계륜 의원 “어떤 형태로든 정치자금 안받아”▼

굿모닝시티 자금 수수 의혹과 관련해 내 이름이 실명으로 언론에 거론된 데 대해 유감을 표명한다. 동아일보의 16일자 기사는 사실과 전혀 다르므로 정식으로 동아일보측에 정정보도를 요청했다. 이것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모든 법적 조치를 강구하겠다는 것을 분명히 밝힌다.

국회의원 활동을 하면서 굿모닝시티 대표인 윤창열씨에 대해 들어본 적도 없고 일면식도 없으며 만난 적도 없다. 더군다나 윤창열씨로부터 어떤 형태로든 정치자금을 받은 적도 없다.

언론이 중대한 정치적 사안과 관련해 보도 당사자에게 별도의 확인 절차를 거치지 않은 채 자금 수수 의혹을 무책임하게 보도한 데 대해 다시 한번 강력한 유감을 표명한다.

▼손학규 지사 “尹씨, 兄회사에 한푼도 투자안해”▼

S벤처회사는 친형이 대외관계 자문역으로 일하는 곳일 뿐 실소유주는 윤모씨다. 나와 형님은 윤창열이라는 사람을 전혀 모르며, 윤창열씨나 굿모닝시티는 S벤처에 단 한 푼도 투자한 적이 없다.

윤모씨는 최근 검찰기자실에 가서 “윤창열씨와 S벤처는 무관하다”고 해명한 바 있다. 따라서 거액의 로비자금이 투자금 명목으로 S벤처에 전달됐다는 것은 거짓말이다.

내 관심은 오직 경기도의 투자 유치, 수출 촉진이다. 그리고 주한미군의 60%가 집중돼 있어 안보환경을 조성하는 데 여념이 없다. 그런데 정부와 여당이 나라 살릴 생각은 안 하고 자기들의 잘못을, 그것도 자치단체장에게 떠넘기며 물타기하는 것에 분노한다. 자치단체장을 폄하함으로써 정치적 반사이익을 얻겠다는 여권의 행태를 강력히 규탄한다. 언론도 여권 관계자의 진술을 인용하는 데 신중을 기해야 한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