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히딩크, 한국인 돕는 복지재단 설립
더보기

히딩크, 한국인 돕는 복지재단 설립

입력 2003-07-11 01:10수정 2009-09-28 21:5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거스 히딩크 전 한국축구대표팀 감독(사진)이 한국인을 대상으로 하는 복지재단을 설립했다. 네덜란드 경제사절단의 일원으로 참가하고 있는 히딩크 전 감독은 10일 서울 하얏트호텔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한국의 소외된 사람들을 돕는 복지재단을 설립했다”고 밝혔다.

히딩크 전 감독은 “이 복지재단은 네덜란드에 본부를 두고 있으며 기금의 규모는 아직 확정하지 않았다”며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하기 위해 네덜란드 및 한국의 비슷한 재단들과 접촉해 조언을 듣고 있다”고 덧붙였다. 자신의 이름을 따

‘GHF’(거스 히딩크 파운데이션)로 이름 붙인 이 복지재단은 앞으로 스포츠 활동을 하다가 육체적, 정신적으로 장애를 입은 한국인들을 주요 대상으로 도움의 손길을 펼칠 계획이다.한편 히딩크 전 감독은 “지난해 한일월드컵을 계기로 한국축구에 대한 인지도가 높아져 누구나 경계하는 대상이 되는 등 한국축구가 전환점을 맞고 있다”고 말했다.

김상호기자 hyangsa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