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경총 “외자유치까지 노조동의 얻으라는 말이냐”
더보기

경총 “외자유치까지 노조동의 얻으라는 말이냐”

입력 2003-07-04 18:37수정 2009-10-08 20:3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경영자총협회는 이정우(李廷雨) 대통령정책실장의 ‘노조 경영 참여’ 발언과 관련해 4일 “고용정책은 물론 해외투자 유치까지 노조의 동의를 요구하는 것은 기업경영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상황에서 노사갈등만 고조시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관련기사▼
- “성공 관건은 정부中立 의지”
- “英美식 노사관계 한국에 안맞아”
- 盧 "使도 투명성제고등 혁신 힘써야”
- 勞 "이사회 주총 참여-발언권 보장해야"

경총은 이날 성명에서 “영미식 주주 자본주의를 채택하고 있는 한국에서 유럽식 경영참여 요구는 비현실적”이라면서 “노동계의 집단이기주의가 팽배하고 노사 대립적 요소가 강하게 남아 있는 한국 현실과 부합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경총은 또한 이미 작업장 단위로 노사협의 및 기업의 공동이윤 추구를 위한 근로자 참여가 시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또다시 경영 참여 문제가 노사갈등의 주제로 부각되는 것은 극히 유감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한국은 현재 새로운 노사관계 모델이 없어서 노사관계가 불안한 것이 아니라 법과 원칙이 실종돼 새로운 모델의 자생적 토양이 마련되고 있지 않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신연수기자 ysshi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