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패션]비올땐 산뜻하게… 경쾌하게… 『원색의 앙상블』
더보기

[패션]비올땐 산뜻하게… 경쾌하게… 『원색의 앙상블』

입력 1997-07-05 07:26수정 2009-09-26 16:5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비오는 날 외출할 때면 다른 날보다 옷 입기에 신경이 더 쓰인다. 아무리 큰 우산을 써도 옷이 젖어버리는 장마철에는 더욱 그렇다. 하지만 우중충한 날씨일수록 산뜻하게 차려입는 센스가 필요하다. 장마철의 멋내기 요령에 대해 LG패션 전영미패션정보실장은 『긴 바지나 롱스커트보다 무릎길이까지 오는 반바지나 스커트위주로 코디하는 것이 좋다』고 일러준다. 비 올때 가장 피해야 할 아이템은 바닥까지 쓸고 다니는 통넓은 긴 바지. 물에 젖어 다리에 친친 감기기 일쑤다. 치렁치렁한 롱 스커트도 쉬 젖으므로 피하는 것이 좋다. 직장 여성이라면 단순한 샤넬라인의 스커트에 소매없는 블라우스를 입고 그 위에 방수처리된 재킷이나 비닐 또는 폴리우레탄 소재 레인코트를 걸치면 깜찍하고 세련된 차림이 된다. 무릎길이의 A라인 코트는 발랄하고 경쾌한 이미지를 주며 전통적인 트렌치 코트 스타일은 우아하고 점잖아 보인다. 재킷이나 코트안에 요즘 유행하는 아이템인 민소매나 반소매 원피스를 입어도 단정한 분위기가 연출된다. 원피스는 장식이 절제된 디자인이 좋으며 너무 타이트하지 않은 니트 원피스도 좋다. 대학생이나 젊은 주부들의 가벼운 외출시에는 무릎 길이의 버뮤다 팬츠에 몸에 달라붙는 쫄티나 톱을 입고 그 위에 재킷을 입으면 활동적인 느낌을 준다. 장마철에는 습도가 높아 불쾌감도 높아지므로 가볍고 착용감이 좋은 폴리에스테르나 통기성 좋은 합성소재, 실크 느낌이 나게 가공된 면 소재 등을 선택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비에 젖으면 후줄근해지는 마 소재나 젖으면 무거워지는 진 소재는 가급적 피하는 것이 좋다. 궂은 날씨에 마음까지 가라앉지 않도록 같은 옷이라도 연두색 연보라색 등 파스텔톤이나 빨강 파랑 노랑 등 원색 계열의 밝고 환한 색상을 고른다. 또 장마철에는 무늬없는 옷보다 물방울 스트라이프 꽃프린트와 같은 신선한 느낌의 무늬가 얹힌 옷이 청량감을 더해 준다. 비오는 날 돋보이는 소품으로는 투명한 비닐 가방, 가벼운 비닐 소재 샌들이나 슬리퍼,고무소재의 흰색 부츠 등이 있다. 액세서리는 금속류보다 경쾌한 느낌을 주는 플라스틱류가 적당하다. 〈고미석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