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러 비밀요원 서방망명때 신종독가스샘플 소지
더보기

러 비밀요원 서방망명때 신종독가스샘플 소지

입력 1997-03-13 08:18수정 2009-09-27 02: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러시아 비밀요원이 흔적을 남기지 않는 새로운 종류의 치명적인 독가스 샘플을 갖고 서방으로 망명해 왔다고 서방 정보소식통이 12일 밝혔다. 이 정보소식통은 러시아 비밀요원이 금년초 일반 여객기를 타고 북유럽의 한 나라로 망명하면서 독가스 샘플을 가져왔다고 밝히고 이 독가스는 소량으로도 즉각적인 살상력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의 워싱턴 타임스지는 앞서 지난 2월 미국비밀요원의 말을 인용, 러시아가 차세대 화학무기라고 할 수 있는 신경독가스 A232를 개발하는데 성공했다고 보도한바 있다. 러시아 비밀요원은 러시아 당국이 이 독가스를 체첸내전에 사용했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서방 정보소식통은 체첸반군측 사망자 중에는 사망원인을 알수 없는 「이상한 죽음」이 상당수 있었으나 서방의 정보요원들은 독가스 사용여부를 확인하지 못해왔다고 말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