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총리실, 이기호 행조실장-조건호 비서실장 『금의환향』
더보기

총리실, 이기호 행조실장-조건호 비서실장 『금의환향』

입력 1997-03-06 19:56수정 2009-09-27 03:1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윤정국기자] 李起浩(이기호)총리행정조정실장과 趙健鎬(조건호)총리비서실장은 각각 보건복지부차관과 대통령기획조정비서관으로 나가기전 총리실 행정조정관(1급)을 지낸 사람들로 이번에 친정으로 돌아온 셈이다. 차관회의를 주재하는 최고참차관으로 입각 0순위의 자리인 행조실장에 이실장이 기용된 것은 그가 경제기획원 출신 경제관료로 총리실 행정조정관을 지낸 경험이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유력하다. 실제 이실장은 행정조정실장 인사가 있을 때마다 하마평에 올랐기 때문에 그의 기용은 자연스럽다는 평이다. 그러나 언론인출신 정무직공무원이 주로 오는 비서실장 자리에 같은 경제관료출신인 조실장이 기용된 것은 다소 의외라는 것이 중평. 조실장이 기용된 것은 청와대가 高建(고건)총리에게 천거한 것으로 풀이하는 것이 유력하다. 고총리는 비서실장으로 「정치적 감각이 있으며 언론계도 잘 아는 사람을 소개해달라」고 주위에 요청했으며 청와대는 이에 재무부 공보관출신으로 언론에 지인(知人)이 많고 청와대에 근무하며 나름대로 정치감각을 익힌 조실장을 추천했다는 얘기가 있다. 그러나 전임 행조실장과 비서실장이 각각 건교부장관과 문체부장관으로 영전돼 가고 신임 행조실장과 비서실장에 전임 조정관들이 영전돼 온 것과 달리 현재의 조정관들은 한사람도 차관으로 진출하지 못했다. 그래서 총리실 분위기는 상층부와 하층부가 극명한 대조를 보였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