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코로나19 여파, 124년 만에 역대 최초 올림픽 연기 결정
더보기

코로나19 여파, 124년 만에 역대 최초 올림픽 연기 결정

강산 기자 입력 2020-03-25 15:01수정 2020-03-25 15:1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4년에 한 번 열리는 최대 스포츠 이벤트 올림픽마저 할퀴었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25일(한국시간) 성명을 통해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전화 회담을 통해 2020도쿄올림픽을 1년 가량 연기하기로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아베 총리는 IOC에 오는 7월 24일 개막 예정이던 올림픽을 1년 정도 연기하는 방안을 제시했고, 바흐 위원장도 이에 100% 동의한다는 입장을 전한 것으로 확인됐다.

하계올림픽이 취소된 사례는 총 세 차례다. 그러나 연기된 것은 124년 역사상 이번이 처음이다. 일본은 1940년 도쿄(하계)와 삿포로(동계)에서 올림픽을 개최할 예정이었지만, 1937년 중일전쟁을 일으킨 페널티로 그해 동·하계올림픽 개최권을 모두 반납해야 했던 아픈 기억이 있다.


아무리 길어도 1년 이상 올림픽을 연기하진 않겠다는 입장이다. IOC는 “아베 총리와 바흐 위원장은 올림픽 일정을 2020년 이후로 미루되 늦어도 2021년 여름까진 치르기로 결정했다”며 “양 측이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인해 선수들을 비롯한 올림픽에 연관된 모든 이들의 건강과 국제사회 보호를 위한 조치”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코로나19 발병이 처음 보고된 지난해 12월 31일 이후 84일만이다. 올해 초 중국에서 열릴 예정이던 올림픽 복싱 예선 등의 대회가 줄줄이 취소되거나 개최지를 변경하는 상황이 잇따랐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애초 일본 정부와 IOC는 정상 개최를 위해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해왔다. 그러나 캐나다와 뉴질랜드, 호주, 독일 등이 “대회를 연기하지 않으면 선수단을 보내지 않겠다”고 선언하는 등 올림픽을 연기하자는 목소리가 갈수록 거세지면서 수세에 몰렸다. 결국 지난 23일 기존 입장에서 한발 물러나며 연기 가능성을 열었다.

일단 급한 불은 껐지만, 여전히 산적한 과제가 많다. 이미 57%가 정해진 올림픽 출전권을 그대로 인정할지 여부를 논의하는 게 최우선 과제다. 이를 인정하지 않을 경우 힘겹게 티켓을 따낸 선수들의 반발이 잇따를 것으로 전망된다.

또 내년에는 세계수영선수권대회와 세계육상선수권대회도 예정돼 있다. 세계수영선수권대회는 2021년 7월 16일부터 8월 1일까지 일본 후쿠오카에서, 세계육상선수권대회는 같은 해 8월 6일부터 8월 15일까지 미국 오리건주 유진에서 개최된다. 수영과 육상 세계선수권대회는 올림픽 다음으로 권위 있는 대회라 기간이 겹쳐선 안 된다.

이미 판매한 티켓 문제도 처리해야 한다.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가 현재까지(25일 기준) 판매한 입장권 수입만 900억 엔(약 1조 원)에 달한다. 무토 도시로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사무총장은 “이미 티켓을 구입했거나 자원봉사 자격을 따낸 인원을 충분히 배려하겠다. 폐를 끼치지 않도록 대응 방안을 고려하겠다”고 했다.

강산 기자 posterbo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