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잡았다 터치다운 패스… 루이지애나주립대 내셔널 챔피언십 13년만에 우승
더보기

잡았다 터치다운 패스… 루이지애나주립대 내셔널 챔피언십 13년만에 우승

뉴올리언스=AP 뉴시스입력 2020-01-15 03:00수정 2020-01-15 03: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루이지애나주립대(LSU) 와이드리시버 테라스 마셜 주니어(오른쪽)가 14일 미국 뉴올리언스에서 열린 전미대학체육협회(NCAA) 미식축구 내셔널 챔피언십에서 클렘슨대 코너백 데리언 켄드릭의 머리 위로 날아온 터치다운 패스를 받아내고 있다. LSU는 이날 클렘슨대에 42-25로 승리하며 1958년, 2007년에 이어 통산 3번째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이날 경기에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부부를 비롯해 7만6885명의 관중이 가득 들어찼다.


뉴올리언스=AP 뉴시스
주요기사
#미식축구#ncaa#터치다운#미식축구 내셔널 챔피언십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