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경륜포커스] 잘나가는 정정교·양승원…‘차세대 리더’ 찜!
더보기

[경륜포커스] 잘나가는 정정교·양승원…‘차세대 리더’ 찜!

정용운 기자 입력 2019-09-11 05:45수정 2019-09-11 05: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1기 정정교(왼쪽)-22기 양승원.

■ ‘일취월장’ 젊은 선수들의 반격이 시작된다

정정교, 모든 작전 가능한 자유형
양승원, 지구력 앞세워 입상 행진
이태호·임치형 등도 성장 기대감


지난 동계훈련부터 여름 시즌까지 담금질을 통해 몸을 만든 선수들의 활약이 경륜장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김포팀의 기대주 21기 정정교는 그중에서도 특히 주목할 만한 선수다. 연초 태국 전지훈련을 시작으로 봄 시즌과 여름 시즌을 거치면서 빠르게 성장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단점으로 지적되던 스피드를 보강하면서 파워와 지구력도 동시에 늘었다. 여기에 특유의 투지를 앞세워 강자들을 압박하고 있다.

관련기사

무엇보다 선행, 젖히기, 추입 등 모든 작전이 가능한 자유형 선수라는 점이 강점이다. 타고난 사이클 감각을 지니고 있어 체질 개선에 성공하면 정종진의 바통을 이어받아 김포팀을 이끌 차세대 주자로 팀원들이 기대하고 있다.

전문가들의 평가도 마찬가지다. 정정교가 아직까지 작전의 완성도 면에서 부족한 점이 있지만 잠재력은 무궁무진하다며 경주 경험이 쌓이면 큰 폭으로 순위를 상승시킬 수 있는 폭발력을 갖추고 있어 앞으로의 급성장이 기대된다고 설명한다.

기량만 따지면 미원팀의 리더급인 22 기 양승원의 상승세도 눈여겨 볼 필요가 있다. 지난 겨울 광명과 미원을 오가며 강도 높은 동계훈련을 해 온 양승원은 전매특허인 선행력을 앞세워 빠르게 인지도를 쌓아가고 있다. 지구력뿐 아니라 시속에서도 1진급 선수들에게 전혀 밀리지 않는다는 평가다.

특히 결승 경주에서 특선급 강자들의 추격을 따돌리며 당당히 입상을 기록했다는 점이 놀랍다. 8월 11일 광명 결승 경주에 출전할 당시 인기 순위는 6위. 우승 후보인 정종진을 중심으로 박용범, 정재원, 이욱동, 김주상 등 마크력이 우수한 선수들의 입상권 진입이 유력했다. 하지만 양승원은 특유의 선행력을 앞세워 정종진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누구도 예측하지 못했던 깜짝 입상이었다. 양승원은 이후 출전에서도 호성적을 기록했다. 9월 6일과 7일에도 강력한 지구력을 앞세워 연속 입상을 이어갔다.

지난해 43위에 머물렀던 양승원은 현재 경륜 총 순위 20위로 10위권 진입을 눈앞에 두고 있다. 오로지 본인의 노력으로 100% 이상 기량을 끌어올린 전형적인 대기만성형 선수다. 전문가들도 올해보다 내년이 더욱 기대되는 선수로 전망했다.

이 밖에 특선급에서 뛰는 김포팀의 20기 이태호나 본격적으로 실력을 발휘하기 시작한 세종팀의 23기 임치형, 22기 황준하, 그리고 창원에서 동서울로 훈련지를 옮기며 도약을 꿈꾸는 23기 전원규 등도 앞으로 큰 폭의 성장이 기대된다.

설경석 경륜 전문가는 “요즘 특선급은 강자들과 중급의 시속 차가 크지 않아 3진급에서 1진급으로의 고속 성장이 충분히 가능하다”며 “지구력이 우수한 선수들 중 데뷔 1∼5년 차의 젊은 선수(20 ∼23기)들이 급성장하고 있어 관심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정용운 기자 sadzo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