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교육부, ‘한체대’ 종합감사 착수…성비위 의혹 집중 조명
더보기

교육부, ‘한체대’ 종합감사 착수…성비위 의혹 집중 조명

뉴스1입력 2019-02-11 14:46수정 2019-02-11 14:4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오는 22일까지…“비리 확인되면 고발 조치할 것”
한국체육대학교 전경.(뉴스1 DB) © News1

교육부가 11일 한국체육대학교(한국체대) 종합감사에 착수했다. 최근 불거진 성폭력 사안 등 운동부 비리 의혹을 중점적으로 파헤친다.

교육부에 따르면 감사총괄담당관을 비롯해 성폭력 근절업무와 체육특기자 입시 담당자 등을 포함한 14명이 이날 오전 한국체대로 종합감사를 나갔다. 감사단은 오는 22일까지 운동선수는 물론 일반 학생에 대한 (성)폭력 사안과 예방교육 현황 등을 중점 점검한다.

교육부는 최근 불거졌던 조재범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코치의 폭행과 성폭행 혐의와 관련해서도 학교의 은폐나 방조가 있었는지 들여다본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이 학교 빙상장 등에서 조 코치의 범행이 이뤄진 것으로 밝혀졌다. 가해자를 비호했다는 등의 전명규 한국체대 교수를 둘러싼 의혹도 감사한다.

종합감사단은 이 밖에도 일반적인 학교 운영 전반도 점검한다. 구체적으로 Δ교직원 인사와 복무 관리 Δ체육특기자 입시와 학사 관리 Δ예산과 회계 관리 Δ연구비와 실험실습기자재 관리 Δ시설물 사용과 안전관리 실태 등 2014년 진행된 종합감사 이후 지금까지의 한국체대 운영 현황을 감사한다.

주요기사

교육부 관계자는 “접수된 관련 비리 신고와 제보에 대한 사실도 확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난달 28일부터 이날까지 교육부에 접수된 한국체대 관련 제보는 6건이다.

이 관계자는 “비리가 확인되면 관계자를 엄중히 처벌하겠다”며 “고발 조치도 병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세종=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