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낮-밤 기온차 10도 이상… 겉옷 챙기세요
더보기

낮-밤 기온차 10도 이상… 겉옷 챙기세요

사지원 기자 입력 2019-09-18 03:00수정 2019-09-1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완연한 가을 날씨를 보인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운상가 옥상을 찾은 시민들이 하늘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고 있다. 18일은 낮 기온이 떨어지면서 늦더위가 한풀 꺾이겠고, 19일은 일부 지방의 아침기온이 10도 이하로 떨어지는 등 쌀쌀해지겠다. 원대연 기자 yeon72@donga.com

전형적인 가을 날씨가 이어지는 가운데 19일 일부 지방의 아침기온이 10도 이하로 떨어지면서 쌀쌀해질 것으로 보인다.

17일 기상청에 따르면 18일 오후 전국적으로 맑은 날씨를 보이다 밤부터 목요일인 19일 새벽까지 동풍의 영향으로 강원 영동과 경북 동해안 등에 5mm 안팎의 비가 예상된다. 19일에는 아침기온이 뚝 떨어지면서 쌀쌀하겠다. 이날 전국적으로 아침 최저기온은 8∼20도로 예보됐다. 특히 강원 철원의 아침기온은 8도까지 떨어지는 등 강원 영서지역의 기온이 낮을 것으로 전망됐다. 전국의 낮 최고기온은 22∼27도로 예상돼 소폭 낮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일교차도 크게 벌어진다. 19일 세종의 아침 최저기온은 10도, 낮 최고기온은 26도로 예보돼 일교차가 16도가량 날 것으로 보인다. 같은 날 서울도 아침 최저기온이 14도, 낮 최고기온이 25도로 예보됐다. 10도 이상 일교차를 보이면 면역력이 급격히 떨어져 감기 등 감염성 질환에 걸리기 쉽다. 야외활동에 앞서 겉옷을 챙기는 것이 좋다.

기상청은 “19일 아침은 전날보다 2∼5도, 평년보다는 1∼3도 낮을 것으로 보여 건강관리에 특히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주요기사

사지원 기자 4g1@donga.com
#낮밤 기온차#가을 날씨#일교차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