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면접 보러 서울 온 홍준표 “공천 과정에 경의…압승 기원”
더보기

면접 보러 서울 온 홍준표 “공천 과정에 경의…압승 기원”

뉴스1입력 2020-02-18 11:14수정 2020-02-18 11:2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 2019.11.20/뉴스1 © News1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현 미래통합당) 대표는 18일 “지난 다섯 번 출마 때까지 한 번도 면접 없이 공천 결정을 받았는데 저도 면접 대기 중”이라며 “공천 과정에 경의를 보낸다”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공정 세상을 추구하는 이번 면접은 누구나 똑같이 면접한다는 공관위 방침 때문에 저도 면접 대기 중이다”며 “평당원의 신분으로 누구나 똑같은 조건으로 이뤄지는 이번 공천 과정에 경의를 보낸다”고 밝혔다.

홍 전 대표는 “대통합을 이룬 마당에 공천도 무사히 잘 마쳐 우리 당이 압승을 거두도록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홍 전 대표는 공천 면접을 위해 이날 서울로 올라와 여의도 국회 인근에서 대기 중이며, 공천 신청은 ‘밀양·창녕·함안·의령’ 지역구로 한 상태다.

주요기사

홍 전 대표는 당초 고향인 밀양에 출마하려 했으나 공천관리위원회의 압박과 설득에 ‘경남 험지’인 양산을 출마를 준비하고 있다.

홍 전 대표가 이날 공천 면접을 밀양·창녕·함안·의령 공천 신청자와 함께 볼지, 양산을 공천 신청자와 함께 볼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