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입동’ 반짝 추위 주말에 풀린다…만추 나들이 ‘딱’
더보기

‘입동’ 반짝 추위 주말에 풀린다…만추 나들이 ‘딱’

뉴스1입력 2019-11-08 15:04수정 2019-11-08 15: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뉴스1 © News1

절기상 겨울이 시작된다는 입동(立冬)인 8일 올가을 들어 가장 추웠던 날씨는 주말에 풀린다.

기상청은 이날 서울의 최저기온은 1.2도로 올가을 가장 추웠다고 밝혔다. 추운 날씨 탓에 서울에서는 처음으로 얼음이 관측됐다. 경기 파주시는 –4.6도, 강원 철원군은 –4.2도까지 떨어졌다. 또 세종, 경남(함양, 산청) 경북(문경, 영주, 상주) 충북(영동, 옥천) 충남(계룡, 금산, 공주)에는 7일 밤 11시를 기해 한파주의보까지 발효됐다.

그러나 8일 오후 들면서 추위는 한풀 꺾인 모양새다. 기상청은 이날 오전 10시 전날 내렸던 한파주의보를 모두 해제했다.


풀린 날씨는 주말에도 이어질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토요일인 9일 아침 최저기온은 0~12도, 낮 최고기온은 15~20도, 일요일인 10일 아침 최저기온은 3~11도, 낮 최고기온은 12~20도로 8일 보다 오르겠다.

주요기사

기상청 관계자는 “북서쪽에서 남하하는 찬공기의 양이 적어지면서 고기압이 약해져 주말 기온이 다시 상승한다”고 설명했다.

날씨가 따뜻해지면서 주말 가을 나들이하기 좋을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에 따르면 주말 동안 전국적으로 맑다. 미세먼지 예보등급도 민간 기상기업 케이웨더에 따르면 10일 서쪽지방에 ‘한때 나쁨’을 보이는 것을 제외하곤 대체로 청정할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