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국 고향’ 부산서 ‘파면 연대’ 만들어지나
더보기

‘조국 고향’ 부산서 ‘파면 연대’ 만들어지나

뉴스1입력 2019-09-11 15:44수정 2019-09-11 15: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국 법무부장관이 11일 오전 정부과천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을 받고 있다. 2019.9.11/뉴스1 © News1

조국 법무부장관의 고향인 부산에서 ‘조국 파면 부산연대’ 구성을 위한 논의가 이어지고 있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부산시당 위원장의 제안에 유재중 자유한국당 부산시당 위원장이 화답하며 보수정당을 중심으로 연대를 위한 움직임이 본격화하고 있다.

하태경 위원장은 11일 “진보, 보수 가리지 말고 상식과 양심있는 시민 모두 모이자”라며 ‘조국파면 부산연대’를 제안했다.

하 위원장은 “불공정과 반칙 특권의 상징, 조국 장관 임명 강행에 온 나라가 상처받고 분노했다”며 “민심을 거슬러 국민에게 맞서는 독단이 대통령의 추석선물인가”라고 정부를 겨냥하며 이같이 제안했다.

주요기사

특히 조 장관이 부산 출신이고, 그의 자녀가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 재학하면서 두 번 낙제하고도 6번에 걸쳐 1200만원의 장학금을 수령하고, 장학금을 준 교수가 부산의료원장에 취임하는 등 조 장관 관련 의혹이 부산과 직접 연관있는 것을 두고 “부산의 국립대학교에서 벌어진 조국 일가의 파렴치한 행태를 부산 시민이 직접 심판하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조국 파면에 동참하는 부산의 모든 시민, 정당, 사회단체 연석회의를 조속히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오후 부산역에서 귀성인사에 나선 한국당은 하 위원장의 제안에 적극 화답했다. 유재중 위원장은 “하 위원장 제안을 적극 환영한다”며 “조국 장관 문제에 동의하는 많은 시민들과 함께 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경태 최고위원도 “조국 장관을 통해 그동안 깨끗한 척하던 그들의 민낯이 드러났다”며 “보수를 넘어, 상식과 양심이 있는 시민들이 모두 모여 조 장관 파면을 위한 목소리를 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부산=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