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국 논란 덮기’ 지적에 강기정 “맘대로 생각하라”
더보기

‘조국 논란 덮기’ 지적에 강기정 “맘대로 생각하라”

박성진 기자 입력 2019-08-23 03:00수정 2019-08-23 11: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파기]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News1

더불어민주당 등 여권은 우리 정부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파기 배경에 대해 “한미 동맹을 위해 필수 불가결하다. 주권국가로서 당연한 결정을 내린 것”이라고 했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22일 “국익에 근거해, 국민의 의지 등에 근거해 결정한 것이자 최근 한일관계, 특히 한일 경제전에서부터 시작된 안보 환경의 변화를 고려해 내린 결정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해식 대변인은 협정 파기로 한미 동맹에 미칠 영향에 대해 “미국 정부는 연장을 원했지만 보다 강고한 동맹 관계의 유지는 주권국가로서의 자존이 존중될 때 이뤄질 수 있는 것”이라며 “철통같은 한미 동맹을 위해서도 일본에 대한 우리의 단호한 태도는 필수 불가결하다”고 했다. 정의당과 민주평화당은 정부의 결정을 전폭적으로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강기정 대통령정무수석비서관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협정 파기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논란을 덮기 위한 것 아니냐는 야당의 평가에 대해 “마음대로 생각하라”고 말했다.


박성진 기자 psjin@donga.com

주요기사
#지소미아#민주당#강기정#조국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