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국 딸은 제2의 정유라”…고대생들, 촛불집회 연다
더보기

“조국 딸은 제2의 정유라”…고대생들, 촛불집회 연다

뉴시스입력 2019-08-21 16:56수정 2019-08-21 16:5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고파스에 '촛불집회 제안' 게시글 올라와
2000명 넘는 재학생·졸업생, 집회에 찬성
"이대에 정유라가 있다면 고대엔 조모씨"
오는 23일 고대 중앙광장서 집회 열릴듯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28)에 대한 고려대 부정 입학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고려대 학생들을 중심으로 조씨의 학위 취소를 촉구하는 촛불집회가 열릴 것으로 보인다.

고려대 커뮤니티 ‘고파스’에 올라온 촛불집회 제안 게시글에는 21일 오후 기준 2000명이 넘는 재학생·졸업생들이 ‘찬성’에 투표한 상태다.

한 이용자는 고파스에 지난 20일 ‘제2의 정유라인 조국 딸 학위취소 촛불집회 제안’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게시글 작성자는 “이화여대에 부정입학한 최순실의 자녀 정유라가 있었다면, 문과 고등학생이 2주 인턴십 결과 단국대 의대에서 실험실의 박사나 박사과정생 등 실질적으로 연구를 담당했을 연구원들을 제치고, 단기간에 의대 실험실 논문 제1저자로 등재되고, 이를 통해 수시전형으로 고려대에 입학한 조국의 딸 조씨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2주만에 의대 논문의 제1저자가 되는 것은 상식적으로 가능하지 않다고 보이는 바, 향후 언론등을 통해서 부정함이 확인되면 이처럼 부정한 수단을 사용해서 고려대에 입학한 조국 딸의 학위도 마땅히 취소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 작성자는 “운동권하고는 거리가 아주 먼 학생이라 촛불집회 진행 경험이 없다”면서도 “용기내어 제안 드린다. 고대 학우 및 졸업생들의 중앙광장에서의 촛불집회가 필요하다고 본다”고 적었다.
해당 글에 포함된 투표란에는 이날 오후 4시10분 기준 2015명이 ‘찬성’에 투표했다.

이 작성자는 이날 또 다시 관련 글을 올려 “일단 이번주 금요일(23일)로 촛불집회를 개최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한편 조 후보자는 이날 출근길에서 딸의 장학금 및 논문 저자 관련 의혹 등에 대해 “절차적 불법은 없었다”면서 부정입학 의혹에 대해선 ‘가짜 뉴스’라고 선을 그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