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사의 표명’ 최종구 “김상조와 잘 지내…총선 출마? 생각 없다”
더보기

‘사의 표명’ 최종구 “김상조와 잘 지내…총선 출마? 생각 없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7-18 14:37수정 2019-07-18 14:5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5일 정부서울청사 주변 음식점에서 열린 출입기자단 오찬간담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금융위원회 제공)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18일 “금융위원장은 임기 3년의 자리지만, 인사권자의 선택폭을 넓히는 게 도리라 봤다”며 사의를 표명한 이유를 설명했다.

최 위원장은 이날 오후 서울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긴급 브리핑을 열고 “정부 인사 관련 상당 폭의 내각이 검토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최 위원장은 공석이 된 공정거래위원장과 호흡을 잘 맞출 수 있는 인물이 새로운 금융위원장으로 임명되길 희망했다.

주요기사

최 위원장은 여담이라며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당시 우리 부처와 협조가 잘 됐고, 수장 간 대화도 자주했다”면서 “유익한 조언을 받고 좋은 파트너와 일했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시장 규율 형성에 밀접하게 관여한 두 부처가 앞으로 긴밀한 협조 하에서 일할 수 있도록 두 부처 수장도 호흡을 잘 맞출 수 있는 인물로 새로 임명될 수 있도록 하는 게 좋다고 봤다”고 말했다.

2020년 21대 총선 출마설이 꾸준히 제기됐던 최 위원장은 출마할 생각이 없다는 뜻을 거듭 밝혔다.

최 위원장은 이날 브리핑 후 ‘내년 총선에 출마하지 않겠다는 생각에는 변함이 없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예”라고 짧게 답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