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강제성매매 가출여고생, 2박3일간 10명 상대했지만 폭행 협박...
더보기

강제성매매 가출여고생, 2박3일간 10명 상대했지만 폭행 협박...

동아일보입력 2013-05-27 03:00수정 2013-05-27 09:3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도와 달라" 성매수 남성에 눈물로 호소했지만 처벌 두려워 외면
3개월 붙잡혀있다 탈출…3년 지나 경찰에 진술, 관련자 7명 검거
“그렇게 외면당할 줄은 몰랐어요. 정말 눈물로 호소했었는데….”

경기 여주가 고향인 A 씨(21·여)는 3년 전의 끔찍했던 기억을 떠올릴 때마다 지금도 몸서리를 친다. 18세이던 2010년 3월 A 씨는 가출을 했다가 평소 동네에서 알고 지내던 선배 배모 씨(23·여)를 만났다. 배 씨는 여주 지역 일진 출신으로 키가 180cm에 달할 정도로 거구였다. 배 씨가 “돈을 벌게 해주겠다”는 말로 꾀어 A 씨를 데리고 간 곳은 A 씨 또래 여자 2명과 남자 4명이 집단 거주하던 여관이었다. 돈벌이는 성매매였다. A 씨는 거부했다. 그러자 배 씨와 또래들의 협박과 폭력이 이어졌다. 며칠 버티지 못했다. 배 씨는 같은 해 4월 A 씨를 경기 성남시 수정구의 한 모텔로 끌고 갔고 이때부터 노골적인 성매매를 시켰다. 인터넷을 보고 찾아온 남자들을 대상으로 2박 3일간 10명을 상대해야 했다. 조금이라도 싫은 내색을 보이면 배 씨는 “너희 부모들에게 알리겠다”고 협박하고 때렸다.

A 씨는 견디다 못해 “나 지금 강제로 성매매를 당하고 있다. 도와 달라”며 성매수 남성에게 눈물로 호소했다. 대부분 외면했다. 한 남성은 A 씨를 태우고 자신의 집으로 가 성매매를 한 뒤 A 씨의 사연을 듣고는 배 씨에게 전화해 강제 성매매 사실을 따졌다. 그러나 배 씨가 “미성년자 A 씨와 성매매 한 사실을 경찰에 알리겠다”고 하자 남성은 어이없게도 A 씨를 배 씨에게 넘기고 말았다.


A 씨는 탈출하려다 붙잡혀 심한 구타를 당하고 머리를 짧게 깎인 뒤 다시 여주로 끌려와 수십 명에게 몸을 팔아야 했다. 같은 해 6월에야 감시가 소홀한 틈을 타 여관에서 탈출했고 부모에게 사실을 밝혔다.

관련기사

하지만 정신적인 충격과 배 씨의 보복에 대한 두려움 때문에 피해사실을 신고하지 않고 서울에서 숨어 지냈다. 3년이 지난 최근에야 범죄 사실을 인지하고 찾아온 경찰에게 어렵게 배 씨 등의 범죄사실을 진술했다. 당시 화대 13만 원을 받고 상대한 남성은 36명. 화대의 대부분은 배 씨가 가로챘다. 경기 양평경찰서는 유사 범죄로 구속 수감된 배 씨를 아동·청소년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추가 입건하고, 나머지 가담자 4명, 성남의 모텔 운영자, 성매수남 1명 등 6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26일 밝혔다.

양평=남경현 기자 bibulus@donga.com

channelA입에 수건 물린 뒤 손톱 뽑으며…끔찍한 성매매
channelA‘무서운 10대’ 가출 여중생 성매매 강요 후 돈 갈취

#가출#성매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