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美, 한일 지소미아 파기 결정에 “실망했다”…외교부 당혹
더보기

美, 한일 지소미아 파기 결정에 “실망했다”…외교부 당혹

신나리기자 입력 2019-08-23 22:31수정 2019-08-23 22:3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파기 결정 다음날인 23일 미국의 전례 없는 대한(對韓) 파상공세가 전해지자 정부는 당황한 기색이 역력했다. 전날 “미국은 우리 결정을 이해하고 있다”는 청와대 설명이 무색할 만큼 한미 외교 엇박자는 계속 이어졌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22일(현지 시간) 캐나다 외교장관과 회담 후 공동 기자회견에서 “오늘 아침 한국의 카운트파트(강경화 외교부 장관)와 통화했다”고 밝힌 게 대표적. 양국 외교장관 통화 사실을 동시에 공식 발표하는 관례를 깨고 먼저 공개한 것이다. 통화는 강 장관이 중국에서 귀국한 22일 밤늦게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

외교부는 폼페이오 장관이 통화 사실을 공개한지 15시간여가 지난 23일 오후 6시 10분에서야 한미 외교장관 통화 사실을 공식 확인했다. 또 외교부는 “미국과 각급에서 긴밀히 소통·협의해왔다”며 “(협정 파기는) 한미 동맹과는 별개의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나 이에 앞서 미 국무부는 한미 외교장관 통화 사실을 확인하며 “문재인 정부의 파기 결정이 한미 동맹에 부정적인 영향을 가져올 것이라고 분명히 했다”고 전했다.

폼페이오 장관의 “실망했다”는 발언 등 워싱턴에서 직설적인 불만이 이어지자 외교부에선 “한 번도 들어보지 못한 식의 불만 표출”이라는 말이 나오며 당황하는 분위기였다. 전직 외교부 고위 관계자는 “사전에 소통이 됐다면 동맹 간에 나오기 힘든 외교적인 언사”라고 했다.

주요기사

신나리 기자 journari@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