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일본, 대만 꺾고 3연승…B조 1위로 슈퍼라운드행
더보기

일본, 대만 꺾고 3연승…B조 1위로 슈퍼라운드행

뉴스1입력 2019-11-07 23:23수정 2019-11-07 23:2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일본이 대만을 꺾고 3전 전승으로 슈퍼라운드에 진출했다. 김경문호엔 호재다.

일본은 7일 대만 타이중 인터콘티넨탈구장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예선라운드 B조 최종 3차전에서 대만을 8-1로 물리쳤다.

이로써 일본은 3승을 기록, B조 1위 자격으로 자국에서 열리는 슈퍼라운드에 진출했다. 대만은 2승1패 조 2위로 슈퍼라운드에 올랐다.


이번 대회에서는 예선라운드 성적이 슈퍼라운드로 이어진다. 일본은 대만을 상대로 거둔 1승을, 대만은 일본에게 당한 1패를 안고 슈퍼라운드를 시작한다.

주요기사

일본이 대만을 꺾어준 것은 한국에 호재다. 한국이 대만과 2020년 도쿄올림픽 본선 진출권 경쟁을 벌이고 있기 때문이다. 개최국 일본이 자동 진출하는 가운데 한국과 대만, 호주 중 슈퍼라운드에서 가장 높은 순위를 차지하는 국가가 본선행 티켓을 차지한다.

이날 한국은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C조 2차전에서 캐나다를 3-1로 제압, 2연승을 달렸다. 8일 쿠바전에서 승리하면 일본과 마찬가지로 1승을 안고 슈퍼라운드에 진출할 수 있다.

일본은 대만에게 ‘한 수 위’의 전력을 과시하며 완승했다. 타선의 집중력에서 앞섰다. 나란히 11안타씩을 때려냈으나 일본은 8점을, 대만은 1점을 뽑았다.

일본 4번타자 스즈키 세이야가 홈런 포함 4타수 3안타 4타점 맹타로 승리에 앞장섰다. 일본 선발투수 이마나가 쇼타는 3이닝 무실점, 두 번째 투수 오노 유다이는 2이닝 무실점으로 초반 분위기를 이끌었다.

한편 베네수엘라는 푸에르토리코를 7-1로 꺾고 대회 첫 승을 거뒀다. 1승2패를 기록한 베네수엘라가 B조 3위, 3패를 기록한 푸에르토리코가 B조 4위로 대회를 마쳤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