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29일 전국에 올 가을 첫 황사…수도권 10월 황사 10년 만에 첫 발생
더보기

29일 전국에 올 가을 첫 황사…수도권 10월 황사 10년 만에 첫 발생

강은지 기자 입력 2019-10-29 18:16수정 2019-10-29 18:2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동아일보 DB

29일 전국 대부분 지역에 올 가을 첫 황사가 나타났다. 수도권에 10월 황사가 발생한 건 2009년 이후 10년 만이다.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28일 몽골 남부와 중국 북동부에서 발생한 황사가 29일 서해상을 거쳐 유입되면서 전국의 미세먼지(PM10) 농도가 올라갔다. 서울의 시간당 미세먼지 농도는 오전 7시 135μg(마이크로그램·1μg은 100만 분의 1g)까지 올랐다가 오후 2시 119μg으로 낮아졌다. 같은 시간 부산의 미세먼지 농도는 36μg에서 192μg까지 치솟았다.

이에 따라 인천과 서울을 시작으로 제주와 경남, 전북 등에 차례로 미세먼지 주의보가 내려졌다. 미세먼지 주의보는 ㎥당 미세먼지 농도가 150μg 이상으로 2시간 이상 지속될 때 발령된다. 서울 등 수도권에 미세먼지 주의보가 내린 건 4월 23일 후 약 6개월 만이다. 다만 이날 초미세먼지(PM2.5) 농도는 보통 수준이었다. 빛을 산란시키는 초미세먼지의 농도가 상대적으로 낮은 덕분에 파란 하늘이 유지됐다.


황사는 주로 봄에 발생하는데 최근 지구 온난화로 인해 가을에도 잦아지고 있다. 지표면이 더워지면 상승기류가 자주 발생하기 때문이다. 평년(1981~2010) 기준으로 가을 황사(9~11월) 발생은 0.3일인데, 지난해에는 11월에만 2.3일이었다.

주요기사

30일에는 대기 상황이 좋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기온이 크게 떨어진다. 기상청은 30일 전국의 아침 최저기온이 0~11도로 29일보다 4~5도 이상 떨어질 것으로 예보했다. 강원 대관령 등 일부 산악지역은 영하권으로 떨어져 한파주의보 발령도 예상된다.

강은지 기자 kej09@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