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서울 21개 자사고, 20일 공동 입학설명회 열어
더보기

서울 21개 자사고, 20일 공동 입학설명회 열어

김수연 기자 입력 2019-09-11 03:00수정 2019-09-11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재지정 취소’ 8개교도 참여 서울 지역 자율형사립고 21개교가 20일 공동으로 입학설명회를 연다. 올해 재지정 평가에서 탈락했다가 가까스로 지위를 유지하게 된 경희고 등 8개 자사고도 참여한다.

서울자율형사립고교장연합회는 20일 오후 2시 서울 종로구 동성고 대강당 스테파노홀에서 ‘2020 고교 선택 자사고 정답’이라는 제목으로 공동 입학설명회를 연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설명회에서 안재헌 중앙고 교사(진학컨설턴트)가 ‘학생부종합전형과 자사고’라는 제목으로 강의한다. 또 ‘대입 제도의 변화 및 2023학년도 대학 입시의 특징’에 대해 이정형 배재고 교사(진로진학부장)가 설명한다. ‘중학생을 위한 고교 선택 전략’은 안광복 중동고 교사(입학홍보부장)가 다룰 예정이다.

올해 자사고 재지정 평가에서는 13개 대상 학교 중 총 8개교가 운영성과평가 점수 미달로 지정 취소 처분을 받았다. 그러나 법원의 효력정지 가처분 결정으로 자사고 지위를 유지하게 됐다. 연합회는 “현재 서울 21개 모든 자사고가 지위를 유지하게 된 만큼 내년도 신입생은 졸업할 때까지 자사고 학생으로 공부할 수 있다”며 “이번 설명회가 지정 취소 논란으로 혼란을 겪을 중학교 3학년 학생과 학부모에게 자사고의 특징을 소개할 좋은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김수연 기자 sykim@donga.com
주요기사
#서울 지역#자율형사립고#입학설명회#동성고 대강당#재지정 취소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