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에듀칼럼]백년대계를 짜야 한다
더보기

[에듀칼럼]백년대계를 짜야 한다

이종승기자 입력 2019-09-10 03:00수정 2019-09-10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종승 기자

교육 정책이 또다시 대학입시로 휘둘리게 됐다. 조국 법무부 장관 딸의 입시특혜 논란에 문재인 대통령이 대학 입시 절차 전반에 대한 재검토를 지시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아쉬움이 남는 조치다. 대통령의 요구는 한국 교육의 근본적인 문제가 대입에 있다는 착각에 빠지게 할 뿐이다.

현재 한국 교육은 보다 시급하고 중요한 문제가 적잖다. 특히 교육의 본질을 구현하지 못하고 있다는 게 문제다. 기자는 교육의 본질이 개개인이 갖고 있는 역량을 찾아주고 발전시켜 행복을 추구하는 데 있다고 본다. 하지만 현재의 한국 교육은 본질을 추구하기보다 진학 위주 교육에만 매달리고 있다. 그 결과 교육 과정에 참여하는 어느 누구도 행복을 꿈꾸기 어려운 상황이다.

시대는 바른 인성과 역량이 풍부한 인재를 원하고 있다. 한국 교육은 이런 시대 흐름에 부응하지 못하고 여전히 성적을 중시하는 줄 세우기 교육에 치중하고 있다. 학교는 학생의 자질과 능력을 키워주기보다는 대학 간판과 의사 변호사 등 일부 직업만을 겨냥한 교육을 하고 있다. 대다수를 위한 교육이 아닌 일부를 위한 교육은 청년 백수를 양산했고, 교육에서 소외된 청년들은 기회조차 갖지 못한 사실에 분노하고 있다.

지금부터라도 한국 교육 정상화를 위한 진지한 논의가 필요하다. 대학 입시 개선보다는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살아갈 아이들에게 필요한 역량을 어떻게 채워줄지에 대한 고민이 시급하다. 대학 입시를 개선하는 일은 교육 정책 정상화의 필요 요소에 불과하다. 그동안 꾸준히 한국 교육 정책의 문제점이 지적됐는데도 고쳐지지 않은 것은 근본적인 고민 없이 대입 정책 수정에만 매달렸기 때문이다.

주요기사

대입 제도는 1945년 도입된 이래 18번 바뀌었다. 평균 4년에 한 번꼴로 바뀐 셈이다. 보수 정권이든 진보 정권이든 ‘교육은 백년대계’라며 그럴듯한 공약을 내걸어왔다. 하지만 정권을 잡으면 대부분 가시적인 성과를 올릴 수 있는 대입 제도 손질에만 급급했다. 그 결과 한국 교육은 정상화 궤도에서 점점 더 멀어지고 말았다.

조국 법무부 장관 딸을 계기로 드러난 대학 입시의 난맥상은 한국 교육 정책의 부끄러운 민낯에 불과하다. 시간이 걸리더라도 교육의 본질을 회복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 교육이 백년대계가 될 수 있도록 모두가 머리를 맞대야 한다.

이종승 기자 urisesang@donga.com


#교육#에듀플러스#에듀칼럼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