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신문과 놀자!/주니어를 위한 사설 따라잡기]환경은 생존이자 미래 성장동력
더보기

[신문과 놀자!/주니어를 위한 사설 따라잡기]환경은 생존이자 미래 성장동력

김재성 동아이지에듀 기자 입력 2019-05-01 03:00수정 2019-05-01 10: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970년 4월 22일 미국에서 열린 제1회 지구의 날 행사에는 2000만 명 이상이 참가했다. 하지만 제2회 지구의 날 행사는 무려 20년 뒤인 1990년에야 열렸다. 환경 문제가 경제성장의 뒷전으로 밀려난 탓이 컸다. 이후 매년 세계 규모로 벌어지는 행사에는 한국도 ‘하나뿐인 지구’를 내걸고 동참하고 있다.

이제 환경은 위기를 넘어 기회로 다가오고 있다. 세계적으로 환경시장은 2017년 기준 1조6000억 달러(약 1820조 원)에 달한다. 기업에는 경제적 가치 외에 친(親)환경 같은 사회적 가치 창출(새로 만듦)이 중요한 비즈니스 모델로 떠올랐다. 지난해 11월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에 따르면 ‘밀레니얼 세대’ 10명 중 7명이 최근 1년 동안 사회적, 환경적으로 긍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제품을 구매했다. 소비를 이끄는 젊은 세대가 환경을 해치지 않고 생산된 제품에 다소 비싸더라도 선뜻 지갑을 여는 등 전통적인 소비와 다른 패턴을 보이는 것이다.

국내에서도 2011년 가습기 살균제 사태, 2018년 라돈 침대 사건 등 환경 재앙(천재지변으로 인한 불행한 사고)을 경험했다. 갈수록 심해지는 미세먼지는 숨조차 마음껏 쉴 수 없는 세상이 올 수 있다는 공포를 안겨줬고 ‘환경이민’이란 단어마저 낳았다. 환경이 우리의 일상을 결정짓는 핵심 결정 변수(변화를 일으키는 요인)로 생활 깊숙이 스며든 것이다.

동아일보가 연재하는 ‘환경이 미래다’ 시리즈는 환경 문제를 새로운 기회로 보고 도전하는 기업들을 소개하고 있다. ‘생산자 책임 원칙’을 내걸고 생산 제품의 업사이클링 프로그램을 내놓는 기업, 제조 공정에서 발생하는 각종 부산물을 재활용하는 기업, 친환경 차량을 만드는 과정도 친환경적으로 갖추려는 기업 등 친환경에 대한 소비자의 욕구가 혁신성장의 씨앗이 되고 있다. 그 바탕에는 기꺼이 친환경 제품을 선택하고, 환경오염을 일으키는 기업은 외면하는 지구촌 소비자들의 변화가 깔려 있다. 환경적으로 올바르지 않은 기업은 퇴출까지 될 수 있지만 다른 한편으론 무궁무진한 기회 또한 열리는 것이다.

주요기사

지구는 오늘도 자원 ㉠고갈, 쌓여 가는 쓰레기, 기상이변 등 한계에 이르렀다는 신호를 곳곳에서 보내고 있다. 환경은 우리의 미래생존 그 자체이며 기회이고 성장 동력이다.

동아일보 4월 22일자 사설 정리

사설을 읽고 다음 문제를 풀어 보세요.


1. 다음 중 본문을 읽고 보인 반응으로 적절하지 않은 것을 고르세요.

①경제적 가치 외에도 친환경 같은 사회적 가치 창출이 중요한 비즈니스 모델로 떠올랐군.

②요즘 젊은 세대는 환경을 해치지 않는 제품이라도 가격이 비싸면 지갑을 열지 않는군.

③지구촌 소비자들은 친환경 제품을 선택하고, 환경오염을 일으키는 기업은 외면하는 방향으로 변화하고 있구나.

2. ‘㉠고갈’은 ‘어떤 일의 바탕이 되는 돈이나 물자, 소재, 인력 등이 다하여 없어짐’이라는 뜻을 가진 단어입니다. 이 단어를 넣어 짧은 글짓기를 해보세요.


김재성 동아이지에듀 기자 kimjs6@donga.com
#환경#지구의 날 행사#환경이 미래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