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황금사자기]광주일고 조준혁, 경남고 묶은 4강전 영웅… 평균자책 0.50
더보기

[황금사자기]광주일고 조준혁, 경남고 묶은 4강전 영웅… 평균자책 0.50

임보미 기자 입력 2018-06-01 03:00수정 2018-06-01 03:1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광주일고 에이스 조준혁 MVP 제72회 황금사자기 최우수선수(MVP)는 역대 최초로 결승전 무대에서 한 개의 공도 던지지 않은 투수가 차지했다. 전날 ‘사실상 결승전’이라 불린 경남고와의 4강전에서 103개의 공을 던지며 7과 3분의 2이닝 동안 2실점(비자책)으로 역전승의 발판을 놓았던 광주일고 조준혁(3학년·사진)은 이날 투구 수 제한 규정으로 등판할 수 없어 경기 내내 벤치를 지켰다.

하지만 조준혁은 이번 대회 기간 최다 이닝(17과 3분의 2이닝)을 소화하고 평균자책점은 최저인 0.50으로 활약하며 광주일고의 결승행을 이끈 공을 인정받았다. 기술위원(기술위원장 신현석)들은 만장일치로 그를 MVP로 선정했다.

조준혁은 “(MVP) 기대는 전혀 없었다. 그저 결승까지 올라오는 데 팀에 보탬이 된 게 다행이라고 생각했다. 결승까지 올려놨으니 나머지는 친구들이 잘해줄 거라 믿었다”고 수상 소감을 말했다. 이날 경기에 나서지 못한 그 대신에 선발 등판한 2학년 정해영은 6과 3분의 2이닝 동안 2실점으로 호투해 우수투수상을 받았고 조준혁과 나란히 황금사자기 우승 트로피를 두 손 높이 들어올렸다.

연고지 프로 팀인 KIA의 좌완 에이스 양현종을 연상케 하는 빨간 테두리의 고글을 쓰고 경기에 나서는 조준혁은 “올해 주말리그 전반기 때부터 썼다. 빨간색이 강렬해 보여 타자를 압도할 수 있을 것 같아 골랐다”며 웃었다. 프로 지명을 기다리고 있는 조준혁(179cm)은 “다른 좌완 투수들보다 키가 크지는 않지만 제구로 충분히 압도할 수 있는 투수라는 것을 증명해 보이고 싶다. 웨이트트레이닝도 열심히 해 졸업 전까지 힘을 더 기르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임보미 기자 bom@donga.com
관련기사
#황금사자기#최우수선수#광주일고#조준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