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광화문에서/이헌재]18연패 베테랑 투수 불현듯 찾아온 1승의 가치
더보기

[광화문에서/이헌재]18연패 베테랑 투수 불현듯 찾아온 1승의 가치

이헌재 스포츠부 차장 입력 2019-05-09 03:00수정 2019-05-0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헌재 스포츠부 차장
2014년 5월 8일 어버이날이었다. 프로야구 롯데 투수 심수창(38·현 LG)은 두산을 상대로 고작 2와 3분의 2이닝을 던지는 동안 홈런을 3개나 허용하며 무너졌다. 상심한 그는 경기 후 구단 사무실을 찾아갔다. “저, 야구 그만두겠습니다.” 이런 경우 대개 “왜 그러느냐”며 만류하기 마련이다. 그런데 구단 프런트의 반응은 뜻밖이었다. “그래, 잘 생각했다. 어서 짐 빼라.”

내심 붙잡을 것을 기대했던 그는 얼떨결에 짐을 쌌다. 집으로 돌아온 그는 닷새를 고민했다. 과연 이렇게 떠나는 게 맞는 걸까. 이렇게 떠밀리듯 야구 인생을 끝내고 싶지는 않았다. 염치 불고하고 다시 구단을 찾아갔다. 구단은 강경했다. 1군도 2군도 아닌 어린 선수나 부상 선수가 머무르는 3군행을 지시했다. 30대 베테랑이 3군 생활이라니. 그래도 이를 악물었다. 오버핸드 투수였던 그는 사이드암 투구를 연습했다. 스리쿼터로도 던져봤다. 어떻게든 살아남아야 했다. 그렇게 발버둥 친 끝에 100여 일 후인 8월 다시 1군에 올라올 수 있었다. 2015시즌 후 자유계약선수(FA)가 된 그는 한화와 4년간 13억 원에 계약했다. 선수 생활 중 몇 안 되는 기쁨의 순간이었다. 그렇지만 계약 기간을 다 채우지도 못한 채 지난해 여름 방출의 칼날을 맞았다.

돌이켜보면 그의 야구 인생은 좋았던 날보다 그렇지 않은 날이 더 많았다. 유독 승운이 따르지 않아 ‘불운의 아이콘’으로도 불렸다. 2004년 LG에서 프로 선수 생활을 시작한 뒤 잘했던 해는 10승을 거둔 2006년이 유일했다. 승리보다 패배가 익숙했고, 환호보다 비난을 더 많이 받았다. 2009년부터 2011년까지 걸쳐 기록한 18연패는 KBO리그 최다 연패 기록이다. 2007년부터 삼성에 당하고 있는 11연패 역시 특정 팀 상대 최다 연패다.

하지만 그는 스스로 “행복한 선수”라고 말한다. “내가 가장 좋아하는 야구를 하고 있고, 야구장에서 가장 높은 곳인 마운드에 서 있을 수 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주요기사

은퇴 위기에 몰렸던 지난해 말 그는 친정팀 LG의 부름을 받았다. 그는 다시 한번 결심했다. “하루하루가 내겐 마지막이다. 어떤 역할이건, 어떤 상황에서건 앞만 보고 가자”는 것이었다. 주어진 보직은 ‘패전 처리’다. 큰 스코어 차로 지고 있거나 이기고 있을 때 남은 이닝을 메우는 역할이다. 하지만 그는 개의치 않는다. “내가 던지면 우리 팀의 다른 투수들이 힘을 비축할 수 있지 않나. 팀을 위해 뭔가를 할 수 있다는 것이 내게는 큰 기쁨”이라는 것이다. 차명석 LG 단장은 “(심)수창이는 눈물 나게 고마운 선수다. 저 나이에 맡겨진 임무를 묵묵히 해내는 게 말처럼 쉬운 게 아니다”라고 했다.

큰 선물은 예기치 않게 찾아왔다. 4월 30일 열린 KT와의 경기에서 모든 투수를 소진한 LG는 연장 11회초 심수창을 올렸고, 그는 3분의 2이닝 무실점으로 제 몫을 다했다. 이어진 연장 11회말 LG는 10-9로 이겼다. 그의 이름 앞에는 ‘승리투수’라는 네 글자가 새겨졌다. LG 시절 유독 승리와 인연이 없던 그가 3607일 만에 LG 유니폼을 입고 거둔 승리였다.

그리고 다시 5월 8일 어버이날이다. 여전히 그는 LG의 줄무늬 유니폼을 입고 있었다. 어렵고 힘들었지만 꿋꿋이 버텨왔다. 이보다 더 큰 어버이날 선물이 있을까.
 
이헌재 스포츠부 차장 uni@donga.com
#심수창#야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