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創農이 일자리 큰밭]“대형마트와 직거래, 판매 걱정 덜었어요”
더보기

[創農이 일자리 큰밭]“대형마트와 직거래, 판매 걱정 덜었어요”

김성모 기자입력 2015-07-29 03:00수정 2015-08-04 11: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판로 뚫리며 농가 숨통
5년 전 귀농해 부추를 즙으로 만들어 연 4억 원 이상의 매출을 올리고 있는 ‘친정애 부추농원’ 이정훈 대표(30)의 경우는 성공적인 창업 사례로 꼽힌다. 하지만 그 역시 귀농 초기에 여러 어려움 때문에 마음고생이 심했다. 그중 하나가 판로 확보였다. 그가 상품화한 부추즙은 농작물인 부추를 즙이라는 음료수로 만들어 판매한 첫 사례였다. 제품이 생소해서인지 대형마트부터 일반 슈퍼마켓까지 아무 곳에서도 이를 받아주지 않았다. 이 대표는 “농작물 잘 키우고 제품만 잘 만들면 될 줄 알았는데 판매처를 확보하는 게 더 큰 일이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처럼 판로 확보는 창업 농가의 가장 큰 고민거리다. 그런데 최근 대형마트와 백화점들이 농산물의 가격 거품을 줄이기 위해 직거래를 확대하면서 판로 개척에 대한 농가의 걱정도 과거보다 줄어들고 있다. 각 업체의 상품기획자(MD)가 더 좋은 농산물을 중간 마진 없이 거래하기 위해 직접 발로 뛰는 것이다.

현대백화점은 전국 매장에서 200여 종의 국산 농산물과 식품을 농민들로부터 직접 구매해 판매하고 있다. 이마트도 우수한 국산 농산물을 직접 구입해 판매하는 ‘국산의 힘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며, 롯데마트와 한화갤러리아도 국산 농산물을 중간 유통과정 없이 농가와 직거래하고 있다. 이마트 관계자는 “농산물 직거래는 농가 입장에서 판로를 찾는 시간을 줄여 작물 재배에 집중할 수 있도록 할 뿐만 아니라 이익금도 높여준다”고 설명했다.

전문가들은 “기업과 협력할 수 있는 지금이 창농의 적기”라고 조언하고 있다. 예전처럼 중간 상인을 거치지 않으면서 가격 거품이 빠지고, 그만큼 농가가 받을 수 있는 금액도 커졌다는 의미다. 강원 춘천시에서 멜론을 키우는 양승훈 씨(50)는 “도매상과 거래할 때보다 10∼20% 높은 가격으로 대형마트에 멜론을 공급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이기원 서울대 식품생명공학과 교수는 “대기업과 농가가 파트너로서 협력하는 사례가 속속 나타나고 있다”며 “농업도 철학과 아이디어를 가지고 뛰어들면 충분히 ‘창농 스타플레이어’가 될 수 있는 분위기가 조성됐다”고 진단했다.

김성모 기자 m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