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신영증권 ‘패밀리오피스’ 1년반만에 두배로 성장한 비결
더보기

신영증권 ‘패밀리오피스’ 1년반만에 두배로 성장한 비결

동아일보입력 2013-08-28 03:00수정 2013-08-2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스토리&]고객 대신 물벼락 맞아봤어요?
신영증권 패밀리오피스에서 근무하는 신창민 상무, 이선영 대리, 최자영 세무사(왼쪽부터)가 패밀리오피스 간판앞에서 포즈를 취하며 환하게 웃고 있다. 이들은 “패밀리오피스는 최고의 고객을 대상으로 최고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곳”이라며 “고객이 원하는 어떤 일이라도 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전영한 기자 scoopjyh@donga.com
“미국 보스턴에서 대학 다니는 우리 아들이 방학 동안 미국에서 인턴으로 일할 곳을 찾고 있는데….”

몇 달 전 김응철 신영증권 패밀리오피스 서비스총괄담당부장을 찾아온 한 고객은 차를 마시며 이런 말을 꺼냈다. 고객이 자리를 뜨자마자 김 부장은 보스턴에 사무실을 둔 미국 펀드 회사에 연락을 돌리기 시작했다.

“요즘 한국물(物) 거래 많이 하시지 않습니까. 성실하고 똑똑한 한국인 젊은이가 있는데 인턴으로 채용해 보실 생각 없으십니까.”

관심을 보이는 회사에 미리 받아 놓은 고객 아들의 이력서 등을 직접 발송하길 수차례. 김 부장은 결국 고객 아들을 한 헤지펀드 회사에 인턴으로 채용시켰다.

주요기사

패밀리오피스는 고객 개인의 자산이 아닌 한 가족이나 가문의 자산을 관리하는 곳이다. 신영증권은 지난해 4월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사옥 10층에 ‘패밀리오피스’ 간판을 내걸고 본격적인 서비스를 시작했다.

○ 고객이 원하면 무엇이든 한다!

패밀리오피스의 고객은 적어도 수십억 원의 자산을 맡긴 ‘큰손’이다. 이들이 원하는 것은 무엇이든 제공한다는 게 회사의 방침이다. 금융을 포함해 생활과 관련된 모든 상담과 서비스를 한다고 보면 된다.

한밤중에 난동을 부리는 임차인을 설득하는 업무까지 대행하기도 한다. 윤환진 부동산담당 선임은 오전 1시쯤 잠을 자다가 고객의 전화를 받고 뛰어나간 적이 있다. 고객 집 앞으로 달려가 보니 고객 소유 상가에 세든 사람이 임차 조건에 대해 소리를 지르며 항의하고 있었다. 이 세입자는 윤 선임을 보자 “당신은 빠지라”며 대뜸 물을 뿌렸다. 하지만 윤 선임은 “이러면 문제만 더 커질 수 있다”며 설득을 거듭해 임차인을 돌려보냈다.

미술품에 관심이 많은 고객에게는 유명 갤러리의 큐레이터가 별실에 고객을 모시고 미술 작품을 소개하고 설명하는 자리를 주선한다. 국내 유명 골프장에 예약을 해주거나 그린피를 할인받도록 해주는 서비스도 잦다.

○ 다른 금융회사들도 속속 도입

지난해 4월 73가구였던 패밀리오피스 고객은 최근 150가구로 늘었다. 회사 임원이나 기존 고객의 추천을 받아야 가입할 수 있는데도 1년 4개월 만에 두 배로 성장한 것이다.

신창민 신영증권 패밀리오피스 서비스총괄 상무는 “패밀리오피스는 고객의 아들, 손자와 친척까지도 고객으로 확장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라며 “문을 연 이후 지금까지 꾸준히 흑자를 내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 등 선진국에서는 고소득층의 경우 대를 이어가면서 금융 담당 컨설턴트가 이 같은 ‘토털 라이프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다양한 장점이 부각되면서 국내에서도 패밀리오피스 서비스를 도입하는 금융회사들이 빠르게 늘고 있다. 미래에셋증권은 박현주 회장의 지인을 중심으로 올해 초부터 패밀리오피스 서비스를 시작했다. 삼성증권도 최근 중견기업의 2세 최고경영자(CEO)들을 대상으로 패밀리오피스 사업을 시작했고, 동양증권도 6월 패밀리오피스 문을 열었다. KDB대우증권은 이런 유형의 사업 시작을 앞두고 있다.

이원주 기자 takeoff@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