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문희상 의장 “징용해법 제안, 日 반대할 이유 없어”
더보기

문희상 의장 “징용해법 제안, 日 반대할 이유 없어”

도쿄=박형준 특파원 입력 2019-11-07 03:00수정 2019-11-0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이 국내적으로 처리하는 방식
화해치유재단 60억까지 더해… 日기업 참여할 명분도 있을 것”
스가 日관방은 사실상 거부 입장… 문희상 “아직 日측 냉랭한 기운 느껴져”
문희상 국회의장(왼쪽에서 두 번째)이 6일 일본 도쿄 데이코쿠호텔에서 곽상훈 동경한국학교장(왼쪽에서 세 번째)을 만나 ‘이인위본(모든 것의 근본은 사람이다)’이라고 쓴 친필 휘호를 전달했다. 국회 제공
문희상 국회의장은 6일 일본 도쿄에서 특파원들과 간담회를 열고 전날 와세다대 특별강연에서 밝힌 강제징용 해법에 대해 “자발적이라는 게 특징이고, 한국이 국내적으로 (배상을) 처리하는 것이기도 하다. 일본 정부가 반대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일본 정부는 거부 의사부터 나타냈다.

문 의장은 앞서 5일 특강에서 한일 기업 기부금과 양국 국민의 성금으로 기금을 만드는 ‘1+1+α(국민 성금)’ 방안을 제안했다. 위안부 화해치유재단의 잔액 60억 원까지 더하겠다고 밝혔다. 일본 기업이 참여할 명분도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 격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이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문 의장의 제안’에 대한 질문에 “다른 나라의 입법부 논의에 대해 정부가 코멘트하는 것은 삼가고 싶다. (1965년 한일 청구권협정으로 해결됐다는) 정부 입장은 일관돼 있다”고 말했다. 또 “수출관리 운용 재검토(수출 규제 강화)는 지소미아 종료 결정과 차원이 다른 문제다. 한국 정부의 주장을 수용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일본 기업의 비용 부담에 반대 의사를 표명해온 일본이 사실상 거부 의사를 밝힌 것으로 해석된다.


4일 도쿄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국회의장 회의 참석차 일본을 방문한 문 의장은 가와무라 다케오(河村建夫) 일한의원연맹 간사장 등 주요 인사 10여 명을 만난 뒤 일본 측 분위기를 ‘춘래불사춘(春來不似春)’이라고 표현했다. 문 의장은 “한일 관계를 풀어야 한다는 당위성에는 반대하지 않는 분위기이지만 아직 냉랭한 기운이 느껴졌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도쿄=박형준 특파원 lovesong@donga.com
#문희상 국회의장#일본#일제 강제징용 배상판결#한일 갈등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