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중국인 입국금지 청원’에 靑 “모든 입국자에 특별입국절차 적용”
더보기

‘중국인 입국금지 청원’에 靑 “모든 입국자에 특별입국절차 적용”

뉴스1입력 2020-03-20 15:06수정 2020-03-20 15:0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입을 막기 위해 전세계발 입국자에 대한 특별입국절차를 적용하기로 한 19일 오전 정세균 국무총리가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을 찾아 현장을 살펴보고 있다. (공항사진기자단 제공) 뉴스1

청와대는 20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중국인의 입국을 금지해달라’는 청원에 “이달 19일부터 모든 입국자에게 특별입국절차를 확대 적용하고 있다”며 입국금지 의사가 없음을 다시 확인했다.

강정수 청와대 디지털소통센터장은 이날 청원 답변자로 나서 “청원을 통해 보여주신 코로나19와 관련한 여러분들의 우려와 불안을 엄중히 받아들인다”며 이렇게 말했다.

강 센터장은 “‘국민 안전에는 타협이 있을 수 없다’는 각오로 코로나19에 대응하고 있다”며 “중국인 입국금지 요청에 대해선 지난달 27일 서면브리핑을 통해 답변을 드린 바 있다”고 말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지난달 27일 중국인의 입국을 금지하지 않는 이유를 설명했다.


강 센터장은 “정부는 지난달 4일 0시를 기해, 14일 이내에 후베이성을 방문했거나 체류한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전면 금지했으며 제주지역 무비자 입국제도 운영을 일시 중지했다”며 “또한 ‘특별입국절차’를 통해 중국에서 들어오는 모든 내외국인을 철저히 파악하고 입국을 최소화하는 조처를 했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이어 “위험 지역발 입국자를 면밀히 관리하고 건강상태를 모니터링하는 시스템도 구축했다”며 “이를 통해 중국 등 위험 지역발 입국자들을 철저히 관리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정부는 개방성, 투명성, 민주적 절차라는 3대 원칙에 따라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증을 억제하고 종식하려는 조치를 적극적으로 벌이고 있다”며 “특히 코로나19 발생 초기 단계부터 지금까지 정부는 제반 국내 상황, 정책 방향과 대응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강 센터장은 “공공보건 위기 극복을 위해서는 국민의 신뢰가 필수이며, 국민의 신뢰는 투명하고 개방적인 정보공개를 통해서만 확보 가능하다는 확신 때문”이라고 했다.

그는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지키기 위해 노심초사 헌신하는 모든 분들의 노고에 존경과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며 “배려와 연대로 고통을 나누고 희망을 키워내는 국민 여러분들의 높은 시민의식에도 깊은 감사를 전한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1월23일 “중국발(發) 코로나바이러스가 확산되고 있다. 춘절 기간 동안이라도 한시적 입국 금지를 요청한다”는 내용의 청원글이 올라왔고, 76만1833명이 동의 의사를 밝혀 청와대 답변 기준(20만명)을 충족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