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FT “美, 중국산 밀수품 막기 위한 행정명령 검토 중”
더보기

FT “美, 중국산 밀수품 막기 위한 행정명령 검토 중”

뉴시스입력 2019-10-10 15:05수정 2019-10-10 15: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나바로 "매일 100개의 항공소포가 중국으로부터 들어와"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중국산 밀수품을 뿌리뽑기 위해 칼을 빼든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10일(현지시간) 트럼프 행정부가 관세를 피하기 위해서거나, 법적으로 금지된 중국산 제품을 몰래 들여오는 것을 막기 위해 해외에서 들어오는 소포들에 대한 조사를 강화하는 행정명령을 검토하고 있다고 소식통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미 대형 물류기업들과 구체적인 방안에 대해 논의도 했다는 것이다.

피터 나바로 백악관 무역제조업 정책국장도 FT의 보도내용을 사실상 인정했다.

그는 “중국은 매일 미국에 100만개에 가까운 항공소포를 보내고 있다. (여기에는) 짝퉁부터 치명적인 펜타닐과 오피오이드(마약성 진통제)에 이르기까지 밀수품들이 포함돼있을 확률이 매우 높다”고 말했다. 그러며서 “우리의 지적재산을 훔치고, 우리 제조업과 노동자들을 해치며, 치명적 약품들로 미국인들을 살해하는 중대한 문제를 다루는 옵션들이 정부 기관간 프로세스를 통해 논의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다만 구체적인 ‘옵션’들이 무엇인지에 대해선 “아직 언급하기 이르다”면서 “밀수품 유입을 어떻게 막을지에 대해, 이해당사자들로부터의 유입(input)을 가장 환영한다”고 말했다.

FT에 따르면, 미국과 중국 협상단은 10~11일 협상에서 ‘과도적(interim)’ 합의에 도달하기를 여전히 기대하고 있다. 그렇게되면 추가 관세 발효를 일단 연기할 수있을 뿐만 아니라, 11월 중순 칠레에서 열리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때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만나 좀더 광범위한 합의에 도달할 수있는 토대가 될 수있다는 이유에서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