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이스라엘과 가자전투 휴전 합의 발표
더보기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이스라엘과 가자전투 휴전 합의 발표

뉴시스입력 2019-11-14 14:28수정 2019-11-14 14:2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시간 14일 오후 12시 30분부터 휴전 발효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이슬라믹 지하드’가 이틀 간에 걸친 이스라엘과의 격렬한 전투를 중단하기로 합의에 도달했다고 14일(현지시간) 발표했다.

무사브 알-베림 이슬라믹 지하드 대변인은 이집트의 중재로 이뤄진 휴전 합의가 이날 오전 5시30분(한국시간 오후 12시30분)부터 발효됐다고 말했다.

그는 ‘이슬라믹 지하드’ 지도자를 겨냥한 이스라엘의 살해 공격 중단을 포함한 요구를 이스라엘이 받아들였다고 말했다.


이스라엘이 지난 12일 공습을 통해 가자지구의 이슬라믹 지하드 최고 사령관 바하 아부 알아타를 살해하면서 지난 5월 이후 양측 간 가장 격렬한 전투가 촉발됐다. 이슬라믹 지하드는 이스라엘에 약 400발의 로켓포 공격을 감행했고 이스라엘도 수십 차례 공습을 벌였다.

주요기사

이로 인해 7살 소년을 포함한 일가족 6명 등 팔레스타인인 32명이 숨졌다고 팔레스타인 관리들은 밝혔다.


【가지시티=AP/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