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디폴트 위기’ 아르헨티나, 자본유출 막기 위해 통화 통제 나서
더보기

‘디폴트 위기’ 아르헨티나, 자본유출 막기 위해 통화 통제 나서

임보미기자 입력 2019-09-02 16:51수정 2019-09-02 16:5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디폴트(채무 불이행) 위기에 처한 아르헨티나 정부가 페소화 가치 폭락에 따른 자본 유출을 막기 위해 통화 통제에 나섰다. 지난달 치러진 대선 예비선거에서 친 기업 성향의 마우리시오 마크리 현 대통령이 페론주의 급진좌파 알베르토 페르난데스 후보에게 완패한 뒤 재집권 전망이 어두워진 뒤 페소화 가치가 25% 넘게 폭락하자 나온 조치다.

AP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아르헨티나 중앙은행은 1일 수출업자를 포함해 아르헨티나 모든 국민은 외국 화폐나 귀금속을 구매할 때 중앙은행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고 발표했다. 올해까지 효력이 유지되는 이번 명령은 수출업자들에게 외국화폐를 본국으로 송환할 것도 명시했다. 페소화를 외국환 시장에 팔고자 하는 기관도 중앙은행의 허가를 받아야 한다. 개인 역시 한 달에 1만 달러(약 1200만 원) 이상 달러화를 구매하거나 해외로 송금할 수 없다.

아르헨티나 정부는 지난달 28일 70억 달러 단기 채무 상환을 연기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이후 29~30일 이틀 동안에만 아르헨티나 외환 보유고에서 30억 달러(약 3조 6000억 원)가 빠져나갔다.


이번 조치는 집권 후 전임자들의 금융 통제 정책을 적극적으로 없애온 마크리 대통령의 그간 행보와는 상반된다. 아르헨티나 정부는 “경제의 정상적 작동을 위해 일련의 특별 조치를 취하는 것이 불가피했다”고 결정 배경을 설명했다.

주요기사

마크리 행정부는 현재 단기 채무에 더해 장기채무 500억 달러에 대한 채무조정을 진행 중이며 국제통화기금(IMF)에 440억 달러의 채무 만기 연장도 요청한 상태다. 국제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푸어스는 지난달 30일 아르헨티나를 CCC- 등급(채무불이행 가능성 높음)으로 강등시켰다.


임보미 기자 bo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