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러시아 견제하는 폴란드, 美와 ‘反화웨이’ 손잡아
더보기

러시아 견제하는 폴란드, 美와 ‘反화웨이’ 손잡아

조유라 기자 입력 2019-09-09 03:00수정 2019-09-09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백악관 “5G 통신 보안협약 체결”… 中 “美 전형적 패권주의” 비난 미국 백악관이 웹사이트에 “이달 초 폴란드와도 5세대(5G) 통신 기술의 보안 강화 협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여기에는 5G 네트워크를 침해하는 사이버 첩보 활동을 막기 위한 내용도 포함됐다.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은 러시아의 팽창을 우려하는 폴란드가 중국의 반발에도 불구하고 미국과 손을 잡은 것으로 보인다고 풀이했다. 폴란드에는 미군 약 4500명이 주둔하고 있다.

미국이 동맹국 등에 중국 최대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의 5G 기술을 쓰지 말라고 압박하자 중국 정부가 강력 반발하고 있다. 겅솽(耿爽) 외교부 대변인은 6일 “미국 지도자가 가는 곳마다 중국 기업에 대해 왈가왈부하고 압박을 하고 있다. 전형적인 패권주의로 경제무역 문제를 정치화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아일랜드를 방문한 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이 3일 ‘화웨이가 국가 안보에 위협’이라는 취지로 말한 것을 거론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런민(人民)일보에 따르면 이날 중국 베이징에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만난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도 “일방주의와 보호주의가 세계평화와 안정을 위협하고 있다”고 미국을 겨냥했다. 이날 리커창(李克强) 총리도 메르켈 총리에게 “중국과 독일은 다자주의와 자유무역을 수호하고 개방을 확대해야 한다”고 가세했다.

한편 이날 미 반도체 업체 퀄컴은 정부의 화웨이 제재에 맞서 거래 재개를 요구했다고 CNBC가 전했다. 크리스티아누 아몽 퀄컴 회장은 “화웨이에 핵심 기술을 계속 판매할 수 있도록 상무부 응답을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미 상무부는 5월 화웨이를 미국 기업과의 거래 제한 기업으로 지정했으나 8월 이를 잠정 유예했다.

주요기사

조유라 기자 jyr0101@donga.com
#폴란드#미국#5g 통신#보안협약#화웨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