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연예뉴스 HOT③] 양준일·제니하우스 과도한 마케팅 빈축
더보기

[연예뉴스 HOT③] 양준일·제니하우스 과도한 마케팅 빈축

스포츠동아 엔터테인먼트부입력 2020-03-25 06:57수정 2020-03-25 06:5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가수 양준일. 스포츠동아DB

가수 양준일과 서울 청담동의 뷰티숍 제니하우스의 마케팅이 팬들의 빈축을 사고 있다. 양준일은 제니하우스와 손잡고 헤어제품을 론칭해 예약 판매를 진행 중이다. 이 과정에서 5만개 한정 판매로 제품을 제한하고, 구매 개수마다 양준일 MD를 증정하는 조건을 내걸어 지나친 상술이라는 비판을 받고 있다. 한 세트 59000원인 가격에 대해서도 팬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샴푸를 팔겠다는 건지, MD를 팔겠다는 건지 모르겠다”는 등 지적이 일고 있다.

[스포츠동아 엔터테인먼트부]


관련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