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트럼프 “바이든, 탄핵조사 증언해야”…공화당 일각서 논의
더보기

트럼프 “바이든, 탄핵조사 증언해야”…공화당 일각서 논의

뉴시스입력 2019-11-08 03:07수정 2019-11-08 03:0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트럼프, 바이든 부자 증언 촉구
WP "공화당 상원의원들, 바이든 증인 소환 논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7일(현지시간) 그의 ‘우크라이나 스캔들’에 연관된 조 바이든 전 부통령 부자가 의회의 대통령 탄핵조사에 나와 증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서 공화당의 존 케네디 상원의원이 “헌터 바이든(바이든 전 부통령의 아들)이 돈을 위해 무슨 일을 했는가?”라는 질문을 던졌다고 소개하며 이 같이 촉구했다.

그는 “아주 좋은 질문”이라며 “그(헌터)와 슬리피 조(Sleepy Joe)가 반드시 증언해야 한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민주당 유력 대권 주자인 바이든 전 부통령을 종종 ‘슬리피 조’라고 칭해 왔다.


트럼프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스캔들은 그가 지난 7월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하면서 바이든 전 부통령 부자의 뒷조사를 압박했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촉발됐다.

주요기사

민주당은 트럼프 대통령이 차기 미 대선에 외세를 개입시키며 국가 안보를 위협하고 있다고 규탄하며 그에 대한 탄핵 조사를 추진하고 나섰다.

트럼프 대통령은 민주당이 제기한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그는 바이든이야말로 부통령 재임 때인 2014년 헌터가 이사로 있던 우크라이나 에너지기업 부리스마를 현지 검찰이 수사하려 하자 우크라이나 정부를 압박해 수사를 중단시켰다고 주장했다.

의회매체 더힐은 바이든 부자가 하원의 탄핵조사에서 증언할 가능성은 낮다고 분석했다. 공화당이 이들을 증인으로 요청하더라도 하원의 탄핵조사를 실질적으로 주도하고 있는 민주당이 이를 승인할리 없다는 지적이다.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공화당 상원의원들은 상원의 탄핵 재판이 현실화될 경우 이를 역이용해 바이든 전 부통령을 조사하는 전략을 비공개 석상에서 논의해 왔다. 하원과 달리 상원은 공화당이 다수당 지위다.

트럼프 대통령을 옹호하는 일부 의원들이 바이든 부자를 증인으로 소환해야 한다고 강력히 주장하고 있는 반면 이 같은 전략이 정치적으로 위험하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고 알려졌다.

【런던=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