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중국, 홍콩 행정장관 경질보도 ‘선동적인 악선전’ 일축
더보기

중국, 홍콩 행정장관 경질보도 ‘선동적인 악선전’ 일축

뉴시스입력 2019-10-24 00:48수정 2019-10-24 00:4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캐리 람 장관·홍콩정부 시정 계속 지지"

중국 정부는 23일(현지시간) 범죄인 인도법(송환법) 추진으로 시위 사태를 촉발시킨 캐리 람(林鄭月娥) 홍콩 행정장관을 경질할 계획이라는 일부 보도를 강력히 부인했다.

신화망(新華網) 등에 따르면 중국 외교부 화춘잉(華春瑩) 대변인은 이날 베이징에서 열린 정례 기자회견을 통해 람 행정장관의 교체를 검토한다는 영국 파이낸셜 타임스의 기사에 대해 “정치적 의도가 있는 유언비어”라고 일축했다.

화춘잉 대변인은 이어 “중국 정부가 람 행정장관과 홍콩정부의 법에 의한 시정을 굳건히 지지하고 있다”며 조속히 폭력과 혼란을 진정시켜 질서를 회복하기를 단호히 지지한다고 언명했다.


중국 정부로서는 홍콩 시위사태에 개입한다는 인상을 짙게 할 경우 미국이 홍콩의 고도자치를 인정한 ‘1국2체제(一國兩制)’가 기능하지 않는다고 대중 압력을 확대할 것을 우려하고 있다.

주요기사

때문에 중국은 람 행정장관의 홍콩정부가 전면에서 계속 대응하는 것을 뒤에서 지원하는 현행 체제를 유지하면서 사태 추이를 신중이 지켜보겠다는 자세를 엿보인 셈이다.

앞서 파이낸셜 타임스는 22일 관련 사정에 밝은 소식통들을 인용, 중국 정부가 홍콩 시위사태가 수그러들지 않으면서 혼란이 극심한데 책임을 물어 람 행정장관 경질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전했다.

람 행정장관의 퇴진 등 고강도 조치 없이는 더는 시위사태를 수습하기 어렵다는 중국 지도부의 판단에 따른 것으로 신문은 관측했다.

신문은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의 람 행정장관 경질 결정이 내려질 경우 내년 3월에 행정장관 ‘대행’체제가 출범할 것으로 전망한 바 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