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日 피해기업 금융지원 5300억 넘어
더보기

日 피해기업 금융지원 5300억 넘어

뉴시스입력 2019-09-16 13:58수정 2019-09-16 13:5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日 피해기업 금융지원 300건, 상담건수는 300건으로 집계
"금융시장 불안감 해소를 위한 금융정책 방안 마련 필요"

일본 수출 규제에 따른 직·간접 피해기업에 제공한 금융지원 금액이 33일 만에 54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16일 김정훈 자유한국당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받은 ‘일본 수출규제 피해기업에 대한 금융지원 내역’을 살펴보면 지난달 5일부터 이달 6일까지 일본 수출규제 금융애로 신고센터를 통한 피해기업 금융지원은 300건, 지원금액은 5390억원에 달했다. 피해기업 상담건수는 300건으로 나타났다.

직접피해 기업으로 분류되는 ‘일본산 제품·원자재 등 수입업체’의 일본 수출규제 금융애로 신고센터 상담건수는 135건이었다. 실제 지원된 건수는 217건(전제의 72.3%), 금융지원액은 3770억원(전체의 69.9%)으로 조사됐다.

간접피해 기업의 상담 및 지원 내역을 살펴보면 ‘대(對) 일본 수출업체 및 그 수출업체 협력업체’의 금융지원이 29건(지원금액 773억원), ‘대(對) 일본 수입업체의 협력업체’의 금융지원이 27건(지원금액 739억원), ‘기타(불매운동 등 한·일 관계 악화 영향 업체)’의 금융지원이 27건(지원금액 108억원) 순으로 나타났다.

주요기사

김정훈 의원은 “한·일간 무역전쟁 장기화에 따른 피해기업의 범위와 그 수위가 늘어나고 있다”며 “피해기업들과의 간담회 등을 통한 추가 금융지원 및 금융시장의 불안감 해소를 위한 금융정책 방안을 마련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