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좌파독재”에 “독재자 후예” 받아친 대통령
더보기

“좌파독재”에 “독재자 후예” 받아친 대통령

문병기 기자 , 최고야 기자 입력 2019-05-20 03:00수정 2019-05-20 09:1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5·18 기념식서 한국당 정면 비판… 총선 겨냥한 여야 진영싸움 격화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제39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자유한국당을 겨냥해 “독재자의 후예가 아니라면 5·18(민주화운동)을 다르게 볼 수 없다”고 작심 비판하고 나섰다.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기념식 참석 과정에서 물을 뿌리고 욕설을 하며 의자를 던지는 일부 시민단체들의 격렬한 항의를 받았다. 황 대표는 분향도 하지 못한 채 자리를 떴다. 패스트트랙 지정 이후 경색된 정국이 더 꼬여 들어갈 가능성이 높아졌다.

문 대통령은 이날 기념사에서 “아직도 5·18을 부정하고 모욕하는 망언들이 거리낌 없이 큰 목소리로 외쳐지고 있는 현실이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너무나 부끄럽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5·18 이전, 유신시대와 5공 시대에 머무는 지체된 정치의식으로는 단 한 발자국도 새로운 시대로 갈 수 없다”고 했다. 취임 첫해인 2017년에 이어 두 번째로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을 찾은 문 대통령은 희생자 묘역 참배 때 눈물을 훔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이 ‘독재자의 후예’를 언급하며 한국당을 강도 높게 비판한 것은 자신을 ‘좌파 독재’라고 비난하고 5·18 폄훼 발언 의원들에 대한 징계를 결정하지 않는 세력과는 협치가 어렵다고 선언한 것으로 해석된다. 특히 내년 총선을 앞두고 확실히 지지층을 결집시키고 보혁 간 전선을 분명히 하겠다는 것이다.


국회 정상화가 이번 주 분수령을 맞은 가운데 5·18 기념식 후폭풍으로 대치 정국이 길어질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한국당은 ‘독재자의 후예’ 발언에 대한 여당의 사과 등의 조치 없이는 국회 정상화나 추가경정예산 심사 등에 나서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반쪽짜리 기념식”이라고 반발했다.

관련기사

문병기 weappon@donga.com·최고야 기자
#문재인 대통령#5·18민주화운동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