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국내 운전자 30% “차선변경 때 깜빡이 안 켠다”
더보기

국내 운전자 30% “차선변경 때 깜빡이 안 켠다”

정임수기자 입력 2017-12-26 03:00수정 2017-12-26 03:4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내 운전자 10명 가운데 3명은 차선을 변경할 때 방향지시등(깜빡이)을 켜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보행자 8명 중 1명은 횡단보도를 건너면서 스마트폰 등을 사용하는 위험한 습관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는 올해 ‘교통문화지수’가 81.56점으로 지난해(81.38점)보다 소폭 상승했다고 25일 밝혔다. 교통문화지수는 매년 전국 229개 시군구 주민을 대상으로 교통안전 의식 수준 등을 조사해 만든 지표다.

올해 항목별 결과로는 ‘방향지시등 점등률’이 70.57%로 가장 낮은 수준을 보였다. 운전자 10명 중 3명은 방향지시등을 제대로 켜지 않는다는 뜻이다. 다만 지난해 결과(65.47%)보다는 5.10%포인트 상승해 전체 항목 중 개선 정도가 가장 두드러졌다. 신호 준수율은 95.83%로 전체 항목 중 가장 높았지만 작년보다는 소폭 낮아졌다.

교통사고가 났을 때 아이들의 생명을 보호할 수 있는 유아용 카시트 착용률은 고속도로의 경우 60.42%로 지난해(40.40%)보다 크게 나아졌다. 그러나 시내 도로에서의 착용률은 여전히 49.21%에 그쳤다.

관련기사

정임수 기자 imsoo@donga.com

공동기획 : 행정안전부 국토교통부 경찰청 교통안전공단 손해보험협회 한국교통연구원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 tbs교통방송

교통문화 개선을 위한 독자 여러분의 제보와 의견을 e메일(save2000@donga.com)로 받습니다.
#차선변경#깜빡이#교통사고#방향지시등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