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틸만 러프 교수 “도쿄 올림픽은 ‘방사 올림픽’이다” 경고
더보기

틸만 러프 교수 “도쿄 올림픽은 ‘방사 올림픽’이다” 경고

뉴스1입력 2019-11-28 17:52수정 2019-11-28 17:5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틸만 러프 교수는 28일 국회의원회관에서 ‘’도쿄 올림픽과 방사능 위험 국제 세미나‘에 참석해 일본의 도쿄 올림픽을 전면 비판했다.© 뉴스1
“일본 도쿄올림픽은 ‘방사능올림픽’이다.”

틸만 러프 호주 멜번대 교수가 28일 “일본이 제공하는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 부근 공식 방사선량을 믿을 수 없다”며 “일본은 거짓된 정보로 올림픽을 유치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틸만 러프 교수는 1985년 노벨평화상 수상한 ‘핵전쟁방지국제의사회’(IPPNW)의 공동대표이자 2017년 노벨평화상을 받은 ‘핵무기폐기국제캠페인’(ICAN)의 공동 설립자이기도 하다.

이날 탈핵에너지전환국회의원모임이 탈핵법률가모임 해바라기·반핵의사회·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와 함께 국회의원회관 제3세미나실에서 개최한 ‘도쿄 올림픽과 방사능 위험 국제 세미나’에서 이같이 강조했다.


일본 아베 정부는 오는 2020년 도쿄올림픽을 방사능 사고가 있었던 후쿠시마에서 일부 동목을 치르고, 후쿠시마에서 자란 식자재를 올림픽 선수촌 음식 재료에 쓴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올림픽을 후쿠시마 부흥의 기회로 악용라려는 계획을 두고 틸만 러프 교수는 일본의 ‘잘못된 정치적 욕구’라고 표현했다.

주요기사

틸만 러프 교수는 “일본 정부는 재해 대책 계획수립은 물론 사고 이후 대응에 태만했다”면서 “주민과 생태계 보호에 우선순위를 두지지 않고 후쿠시마 사고와 관련해 허위 정보를 흘린 이유는 올림픽 개최지로 선정이 되기 위해서였다”고 강조했다.

이를테면 일본 정부가 제시한 모니터링 지점과 영향 반경의 크기가 달랐던 점을 지적했다. 이타테 촌에서 올해 5월 방사선량을 측정한 결과 연간 0.3~0.4mSv(밀리시버트)라면서 안전한 수치라고 일본 정부는 주장했지만 실제 시민단체들이 측정해보니 2.65mSv까지 올라가는 것을 확인한 적이 있다고도 설명하면서 일본 정부의 거짓 정보 설파를 강조했다.

틸만 러프 교수는 “일본의 공식 방사선량 모니터링 결과를 신뢰할 수 없는 이유는 의도적이고 체계적으로 측정값 조작해 왔다는 가능성이 포착됐기 때문”이라면서 “시민 네트워크를 통해 타당하고 독립적인 실시간 방사선량 모니터링 결과를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틸만 러프 교수는 호주올림픽위원회(AOC)에 2020년 도쿄올림픽 참가 선수단이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에 노출될 가능성을 경고를 한 바 있다. 이날 틸만 러프 교수는 전세계 올림픽위원회에 권고했다.

틸만 러프 교수는 “여전히 후쿠시마 현을 비롯한 방대한 지역의 방사성 오염이 지속 되고 있다”면서 “올림픽 선수단과 가족들에게 방사선 위험에 대한 정보를 명확하게 제공하고 피폭을 줄일 수 있는 조치와 만약의 상황에 대한 대비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후쿠시마 주민 카토 린이 정부가 발표한 방사선 수치와 시민단체가 측정한 수치가 다르다는 것을 설명하고 있는 모습이다. 28일 국회의원회관에서 ‘’도쿄 올림픽과 방사능 위험 국제 세미나‘가 열렸다.© 뉴스1
이날 행사에는 2011년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에서 사고가 발생한 당시 사고 기점인 제1원자력발전소에서 60km정도 떨어진 곳에서 살고 있던 현지 주민 카토 린도 참가했다.

카토 린은 “사고가 발생한 당시 60km나 떨어져 있었기에 크게 영향은 없을 것이라 생각했지만 당시 24.24mSv라는 사고 전의 600배가 높아진 방사선량이 측정됐다”고 말했다. 카토 린은 가족들을 후쿠시마에 남기고 어린 딸 아이와 함께 오사카로 이주하기로 결정했을 때를 떠올릴 때는 울먹이며 말을 잘 잇지 못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또 그는 방사선 피폭 때문에 자신을 포함한 자신의 가족들의 건강에 이상이 생겼다고 주장했다. 카토 린은 “2011년 3월 핵발전소 사고 후 배일 ‘ 배가 아프지 않은 설사’를 했고 이는 오사카로 피난하자 마자 바로 멈췄다”면서 “딸도 피난 직후 멈추지 않는 코피를 쏟았고 그 시기 딸 아이의 친구들도 마찬가지 증상을 보였다”고 말했다.

이날 주영수 한림대 의대 주영수 교수는 “낮은 선량의 방사선 피폭이라 하더라도 건강에 영향을 줄 수 있다”면서 “현재의 엄격한 방사선학적 보호시스템이 신중한 접근이다”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