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5년전 적조로 큰 피해… 이젠 폐사율 90% 줄어”
더보기

“5년전 적조로 큰 피해… 이젠 폐사율 90% 줄어”

손효주 기자 입력 2020-03-18 03:00수정 2020-03-1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水産혁신, 바다에서 미래를 연다/동아일보-해양수산부 공동 기획]
스마트 양식 시범 운영 3년째 녹차참숭어 조합 박이진 대표
경남 하동군에서 참숭어 가두리 양식장을 운영하는 박이진 하동 녹차참숭어 영어(營漁)조합법인 대표(51)는 5년 전 여름 ‘가슴이 찢어지는 일’을 겪었다. 남해안에 적조가 확산돼 수온이 상승하면서 3년을 기른 녹차참숭어 300t가량이 폐사한 것. 박 대표는 “어류 생존의 관건인 수온이나 용존산소량 등을 체계적으로 측정할 장비가 전혀 없어 감에 의존하다 낭패를 본 것”이라고 했다.

그의 불안이 해소된 건 최근이다. 해양수산부와 국립수산과학원이 2018년부터 그가 운영하는 2.7ha 규모의 양식장 중 0.44ha를 제공받아 스마트양식 시범 운영에 들어간 것. 박 대표에 따르면 0.44ha 규모 양식장의 2016년 생산량은 150t이었지만 지난해엔 400t으로 급증했다. 폐사율도 기존 대비 90% 이상 줄었다. 박 대표는 “주변 양식장 운영자들도 제 양식장 전광판에 표시된 수온 등의 수질 정보를 보고 양식에 참고하고 있다”고 전했다.

하동군 내 다른 어민들이 운영하는 양식장에도 이르면 올해 안에 스마트양식 시설이 구축될 예정이다. 하동군이 지난해 8월 해수부의 스마트양식 시설 기반 구축 사업 주관 지자체로 선정된 것. 하동군은 국비 9억 원 등 30억 원을 투입해 양식장 10곳에 관련 시설을 구축할 계획이다. 이들 양식장엔 사육환경 관측 장치, 사료 자동 공급장치 등이 설치된다. 박 대표 역시 자신의 양식장에 이들 장비를 설치해 올해부터는 직접 스마트양식에 나설 계획이다.


시설이 구축되는 가두리 양식장은 모두 하동 특산물인 하동 녹차를 배합한 사료를 먹는 녹차참숭어를 양식하는 곳. 하동군은 스마트양식이 확산되면 참숭어 품질이 향상되고 안전성도 확보되면서 캐나다 등에 국한된 녹차참숭어 수출국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하동군 관계자는 “고령화된 양식 어민들이 정보통신기술(ICT)에 밝은 젊은이들을 채용하면서 일자리도 창출되고 어가 소득도 증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손효주 기자 hjson@donga.com
#녹차참숭어#가두리 양식장#경남 하동군#스마트 양식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