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칠곡 주한미군 1명 확진… 사드 운용 비상
더보기

칠곡 주한미군 1명 확진… 사드 운용 비상

윤상호 군사전문기자 입력 2020-02-27 03:00수정 2020-02-27 03:2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코로나19 확산 비상]
사드 미사일-장비 보관기지 근무… 대구 캠프워커 다녀온 병사 감염
미군기지서 확진자 또 나오면 대북감시 제외한 훈련 중단할 듯
경북 칠곡군 왜관읍의 주한미군 기지(캠프 캐럴)에 근무하는 미군 병사 1명(23세 남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주한미군이 26일 밝혔다. 주한미군 장병의 첫 코로나19 확진 사례다.

주한미군에 따르면 확진 판정을 받은 병사는 24일 대구 남구의 캠프 워커를 다녀왔고, 25일 소속 기지로 와 정상 근무했다. 주한미군과 보건당국은 이 병사를 자가 격리하는 한편 동선 추적과 접촉자 파악에 주력하고 있다. 앞서 코로나19에 감염된 주한미군 가족도 캠프 워커의 면세점을 다녀온 뒤 확진 판정을 받은 점을 고려할 때 대구경북 지역의 미군기지에 코로나19 확산이 진행된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주한미군이 본격적인 코로나19 영향권에 들어서면서 대비태세도 영향을 받을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캠프 캐럴에는 성주기지에 배치된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의 요격미사일 등 관련 장비가 보관 중인 걸로 알려져 있다.


역학조사와 진단을 거쳐 캠프 캐럴에서 확진자가 추가로 나온다면 부대 임무수행은 물론이고 사드 운용에도 차질이 빚어질 개연성을 배제할 수 없다. 향후 대구경북 지역 미군기지에서 확진자가 추가로 나오거나 다른 지역 미군기지에서도 감염 사례가 확인될 경우, 주한미군은 재난 수준에 준하는 기지 방호 조치를 시행하는 한편 대북 감시정찰 등 핵심 기능을 제외한 대부분의 훈련과 임무를 중단시킬 것으로 예상된다. 군 소식통은 “현재까지 주한미군은 임무와 대비태세에는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지만 향후 코로나19 사태 추이에 따라 관련 조치에 나설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한편 군내 확진자도 계속 증가하고 있다. 군은 26일 대구 모 공군기지 소속 간부 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들은 부대 밖에서 가족 등과 접촉한 후 감염된 걸로 추정된다. 이로써 군내 확진자는 20명으로 늘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군내 격리자는 26일 오후 6시 현재 9540여 명(보건당국 기준 격리 540여 명, 예방적 격리 9000여 명)이다.

윤상호 군사전문기자 ysh1005@donga.com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주한미군#사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