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박능후 본부장 “대구 코로나19 청정지역 환원 노력”
더보기

박능후 본부장 “대구 코로나19 청정지역 환원 노력”

뉴시스입력 2020-02-22 23:30수정 2020-02-22 23:3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박능후 중앙사고수습본부장(보건복지부 장관)은 22일 오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가 급증한 대구시를 찾아 의료계 현장 간담회를 개최하고 확산 방지와 정부 지원대책을 논의했다.

박 본부장은 “코로나 바이러스로 고생하시는 대구시민 여러분과 대구 관계자들이 어떤 어려움이 있는지 알아보고자 왔다”며 “의료 인력이 많이 부족한 것 같아서 좀 보강해야 한다고 고심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무엇보다 현장에 계시는 시장님을 비롯해서 실무자께서 최선을 다 하고 있으리라 생각이 된다”며 “그래도 저희들이 미처 파악하지 못한 부족한 점이 있으면 범부처 차원에서 대구 지역을 적극 지원하도록 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빠른 시간 안에 대구가 청정지역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고생하는 시장님께 격려와 지지를 보낸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이에 대해 권영진 대구시장은 “지금 코로나로 불안해하시는 대구 시민들을 안심시키면서 또 한편으로는 이 사태를 조기에 종식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 현재 상황은 저희들이 판단할 때는 안정기로 가는 것이 아니라 더 확산하고 있다”며 “중앙정부의 내부적인 영향을 모아 사태를 조기에 안정화 시키는데 도움이 되지 않을까 한다”고 했다.

권 시장은 “다만 중앙정부 차원에서 대구 현장을 보는 인식이 현장에서 보는 인식하고는 다르다는 것을 느꼈다”며 “그 간극을 빨리 메워야 이 사태를 우리가 총력으로 해결할 수 있을까 하는 아쉬움이 있다”고 했다.

그는 또 “장관께서 직접 현장에 방문해 주셔서 현장의 상황을 파악하셔서 중앙정부와 같이 공감대를 맞추는 길이 되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박 본부장은 앞서 이날 오후 의료계 현장 간담회를 개최하고 확산 방지와 정부 지원대책을 논의했다.

이날 오후 9시 대구시 북구 대구시의사회관에서 가진 간담회에서 박 본부장은 “지역 의료계의 방역대책을 위한 노력이 상상을 넘어서고 있는 것을 알고 감사하고 있다”며 “국민적 단합을 통해 빠른 시간 내에 슬기롭게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대구와 청도 지역이 청정지역으로 회복할 수 있기를 진심으로 바란다”면서 “정부에서 최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고 오늘 무엇이 필요하고 어떤 지원을 해야 할지 확인하기 위해 왔다”고 강조했다.

[대구=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